주메뉴 바로가기 컨텐츠 바로가기
뉴스 > 해외

남편과 추억 깃든 동물원에 248억원 기부한 할머니

라이커트 부부

 

[노트펫] 93세 할머니가 죽은 남편과의 추억이 담긴 동물원에 2200만 달러(한화 약 248억 6000만 원)를 기부하면서 화제가 되고 있다. 

 

미국과 독일의 다수 언론은 올해 93세가 된 엘리자베스 라이커트(Elizabeth Reichert)라는 여성이 제2차 세계대전 당시 남편과의 추억이 깃든 독일 쾰른 시의 한 동물원에 한화 약 248억 원에 달하는 재산을 기부하기로 결정했다고 지난 1일(현지 시간) 보도했다.

 

보도에 따르면 둘 다 독일 서부 태생인 라이커트 부부는 제2차 세계대전 중 처음 만났다. 남편 아르눌프(Arnulf)는 유대인으로, 당시 나치의 눈을 피해 숨어지내던 상태였다.

 

비밀리에 사랑을 키워오던 그들은 1년 뒤 종전 후에야 결혼식을 올릴 수 있었다. 부부는 이후 미국으로 이주해 새 삶을 꿈꾸게 됐다.

 

미국에서 엘리자베스는 미용사로, 아르눌프는 반려동물 관련 도매업으로 생계를 꾸렸다. 이후 아르눌프는 반려동물 관련 사업을 확장해 백만장자가 됐다. 

 

라이커트 부부의 추억이 담긴 쾰른 동물원의 모습

 

아르눌프는 1998년 사망했다. 자녀가 없던 라이커트 부부는 아르눌프가 죽기 전 자신들의 재산을 쾰른 시의 동물원에 기부하기로 동의했다. 나치의 눈을 피해 숨어다녀야 했던 연애 시절 부부의 추억이 담긴 장소였다.

 

엘리자베스는 "재산을 누구에게 남길 것인지를 생각하기 시작할 때는 추억이 큰 부분을 차지한다. 그 동물원이라면 돈은 충분한 값어치가 있다"고 생각을 밝혔다. 

 

부부에게 동물원은 항상 추억 속에 있던 곳이었다. 부부는 지난 1954년에도 이 동물원에 자라 한 마리를 기부한 적이 있다. 하지만 이번에는 훨씬 큰 액수의 기부금이 동물원에 전달된다.

 

미국 언론 ABC 뉴스는 아르눌프의 이름을 딴 재단에서 매해 동물원에 6000달러를 기부하기 시작했으며, 엘리자베스 사후 나머지 금액을 전부 기부할 계획이라고 설명했다.  

안정연 기자 anjy41@inbnet.co.kr

목록

회원 댓글 0건

  • 비글
  • 불테리어
  • 오렌지냥이
  • 프렌치불독
코멘트 작성
댓글 작성은 로그인 후 작성이 가능합니다.
욕설 및 악플은 사전동의 없이 삭제될 수 있습니다

스티커댓글

[0/300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