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메뉴 바로가기 컨텐츠 바로가기
뉴스 > 해외

"쥐도 생명이다" 파리시 방역조치에 일부 시민들 반대

 

[노트펫] 프랑스 파리가 대규모의 쥐 떼가 출몰하자 본격 쥐 퇴치 작업에 돌입했다. 그런 가운데 일부 파리 시민들이 '쥐떼 퇴치 조치'에 반발하고 있다. 쥐도 생명이라는 이유에서다. 

 

지난 3일(현지 언론) 텔레그래프에 따르면 파리 시는 지난 수십년 내 최대 규모로 불어난 쥐들을 없애기 위해 올해 1400만 파운드(한화 약 205억 원)에 달하는 예산을 투입했다.

 

하지만 일부 파리 시민들이 시 측의 '쥐 퇴치 조치'에 반발하고 나섰다.

 

반대 서명운동을 시작한 임상심리학자 조제트 방셰트리(Josette Benchetrit)는 "쥐 공포증은 근거 없는 사회적 공포증"이라며 "쥐 꼬리에 풍성한 털이 달려 있었다면 우리가 좋아하는 동물인 다람쥐와도 다를 바가 없었을 것"이라고 시 당국을 비판했다.

 

그녀는 또 "불운한 쥐들이 사회로부터 '근절돼야 하는 희생양'으로 낙인 찍히면서 무자비하게 죽임을 당하고 있다"고 우려를 나타냈다.

 

현재까지 2만 5000여명에 달하는 시민들이 방셰트리가 시작한 반대 서명운동에 동참했다.

 

2000여명에 달하는 네티즌들도 "쥐들도 같은 생명으로서 배려 받을 자격이 있다"며 쥐들을 두둔했다.

 

파리 2구청장 자크 부토(Jacques Boutault) 역시 "법은 모든 동물들을 지각이 있는 존재로 규정한다"며 "왜 우리가 쥐들을 없애려 하는지 그 이유를 스스로에게 물어봐야 할 것"이라고 주장했다.

 

 

하지만 쥐 문제로 고통 받고 있는 파리 시민들의 숫자 또한 만만치 않다. 많은 시민들이 어린아이가 쥐에 물리거나 감염될지 모른다는 공포에 떨고 있다.

 

일부 시민들 사이에선 방역 조치에도 쥐 숫자가 크게 줄어들지 않은 것이 유럽 연합의 독극물 사용 규제 때문이라는 목소리가 나오고 있는 실정이다.

 

보도에 따르면 유럽 연합은 상수도 오염이나 인간과 동물들의 건강이 우려된다는 이유로 독극물 사용과 사용방식에 엄격한 규제를 두고 있다.

 

관계자들은 독극물을 쓰더라도 규제에 따라 작은 플라스틱 박스 안에 넣어 사용해야 하기 때문에, 독극물로 인한 쥐 방역 효과가 크지 않다고 설명했다.

안정연 기자 anjy41@inbnet.co.kr

목록

회원 댓글 0건

  • 비글
  • 불테리어
  • 오렌지냥이
  • 프렌치불독
코멘트 작성
댓글 작성은 로그인 후 작성이 가능합니다.
욕설 및 악플은 사전동의 없이 삭제될 수 있습니다

스티커댓글

[0/300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