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메뉴 바로가기 컨텐츠 바로가기
뉴스 > 해외

`내 고양이 굴욕사진 도움된다면' 허리케인 기부금 모은 집사

레이첼 밀맨과 고양이 제리

 

[노트펫] 미국의 한 작가가 자신과 함께 사는 고양이의 웃긴 사진을 트위터 팔로워에게 보내고 허리케인 하비 이재민 기부금 2만달러를 모았다고 미국 일간지 뉴욕포스트가 지난 2일(현지시간) 보도햤다.

 

미국 뉴욕 주(州) 뉴욕 시(市) 브루클린 자치구 부시위크에 사는 프리랜서 작가 레이첼 밀맨(29세)은 허리케인 하비 이재민을 위해 이런 아이디어를 냈다.

 

밀맨의 트위터 팔로워들이 밀맨의 얼룩고양이 ‘제리’ 사진을 좋아한 데서 착안해, 텍사스 주민들에게 기부하는 트위터 팔로어에게 제리의 사진을 주기로 결심했다.

 

밀맨은 지난달 28일 트위터에 “텍사스 남부 자선단체에 기부한 증거를 나에게 제시하면, 개인쪽지(direct message)로 삐뚫어진 제리의 사진을 보내겠다”라고 밝혔다.

 

미국 전역에서 사진 요청이 쏟아졌고, 기부금은 2만달러 이상 모였다. 지난 2일까지 300장 가까이 사진 요청이 있었고, 기부금 총액은 2만3492달러(약 2660만원)를 기록했다.

 

밀맨은 “나는 정말 크게 놀랐고, 기분 좋게 충격을 받았다”며 “그렇게 많은 사람들이 선하다는 것을 직접 목격할 수 있어서 정말 운 좋다고 느꼈다”고 말했다.

 

밀맨은 69달러 이상 기부한 사람과 100달러 이상 기부한 사람들에게 차등을 두고, 제리의 코믹 동영상을 보내주거나, 8㎏ 나가는 제리의 그림을 서비스해주기로 했다.

 

그리고 사진을 받은 기부자들을 위해 기부자들에게 보낸 제리 사진을 비밀로 하기로 했다. 다음은 맛보기용 사진이다.

 

삐뚫어진 제리

김국헌 기자 papercut@inbnet.co.kr

목록

회원 댓글 0건

  • 비글
  • 불테리어
  • 오렌지냥이
  • 프렌치불독
코멘트 작성
댓글 작성은 로그인 후 작성이 가능합니다.
욕설 및 악플은 사전동의 없이 삭제될 수 있습니다

스티커댓글

[0/300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