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메뉴 바로가기 컨텐츠 바로가기
뉴스 > 해외

차에 개매달듯..모터보트에 상어 매달고 달린 남성들

모터보트에 꼬리가 묶인 채 끌려가는 상어

 

미국에서 모터보트 뒤에 상어를 매달고 달리는 영상이 대중의 공분을 사고 있다.

 

미국 CBS 마이애미 방송은 플로리다의 한 해변에서 3명의 남성이 자신들이 탄 보트에 상어를 매단 채 달리는 영상이 SNS상에서 큰 논란이 되고 있다고 25일(현지 시간) 보도했다.

 

영상에는 꼬리가 줄에 묶인 상어가 보트의 빠른 속력에 튕겨지듯 끌려가는 모습이 담겼다.

 

이어 모터보트에 탄 남성들이 그 모습을 구경하며 웃는가 하면 농담을 주고받기도 한다.

 

상어를 매단 채 끌고 가며 웃음 짓는 조종사

 

그중 한 남성은 상어를 두고 "봐, 벌써 거의 죽었어"라고 말하기도 한다. 이에 보트를 조정하는 남성은 상어를 손가락으로 가리키며 웃음 짓는다.

 

상어는 보트가 달리며 내뿜는 물살에 이리저리 휩쓸리며 수면 위에서 강한 충격으로 내동댕이 처지는 모습이다.

 

 

이 영상은 해상 레저 활동 여행사인 'marktheshark'의 인스타그램 계정에 올라온 것으로 25일 현재 4만 회 넘게 조회되고 있다.

 

결국 상어는 죽었으며, 남성들은 기념으로 사체 사진까지 찍은 걸로 알려졌다.

 

영상을 본 네티즌들은 남성들의 잔인한 행동에 분노하고 있으며 현지 동물보호단체는 조사를 요구하고 있다.

 

플로리다 어류야생동물보호위원회는 이 영상이 촬영된 경위를 조사 중이라고 말했다.

 

위원회 관계자는 "매우 심각한 사건으로 받아들이고 있다"면서 "영상에 등장하는 사람들의 신원을 확인하고 있다"고 말했다.

 

송은하 기자 scallion@inbnet.co.kr

목록

회원 댓글 0건

  • 비글
  • 불테리어
  • 오렌지냥이
  • 프렌치불독
코멘트 작성
댓글 작성은 로그인 후 작성이 가능합니다.
욕설 및 악플은 사전동의 없이 삭제될 수 있습니다

스티커댓글

[0/300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