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메뉴 바로가기 컨텐츠 바로가기
뉴스 > 해외

日서 고양이에 물린 뒤 SFTS로 사망..포유류 매개 세계 첫 사례

본 기사와 무관한 사진입니다

 

일본의 한 여성이 고양이에게 중증혈소판 증후군(SFTS)이 감염돼 사망했다. 보통 야생 진드기에 물려 걸리는 SFTS가 포유류를 매개로 사람에게 전파된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길고양이나 유기견을 만질 때 물리지 않도록 주의해야 한다는 권고다. 

 

25일 도쿄신문에 따르면 일본 후생노동성은 작년 일본 서부 지역에 사는 50대 여성이 고양이에 물린 뒤 SFTS에 걸려 열흘 후 사망했다고 24일 발표했다.

 

국립감염증연구소는 이 여성이 진드기에 물린 흔적이 없었고 야생 고양이가 SFTS 증상을 보인 것으로 미뤄 SFTS에 걸린 야생 고양이가 여성을 물어 감염시킨 것으로 보고 있다.

 

'야생진드기병'으로 불리는 SFTS가 포유류를 매개로 사람에게 감염된 사실이 확인된 것은 전 세계적으로 이번이 첫 사례다. 그동안은 가능성만 제기돼 왔다. 

 

이 여성은 길거리에서 몸 상태가 좋지 않아 보이는 고양이를 발견해 동물병원에 데려다주면서 고양이에게 손을 물린 것으로 알려졌다.

 

후생노동성은 이와 함께 올 들어 집에서 키우던 개와 고양이가 SFTS에 걸린 사례가 한 건씩 보고됐지만 키운 사람은 다행히 SFTS에 걸리지 않았다고 밝혔다.

 

SFTS는 진드기 중 작은소피참진드기에 의해 감염되는 바이러스성 질병으로, 감염되면 1~2주 정도의 잠복기를 거쳐 식욕부진, 고열, 구토·설사, 혈소판 감소 등의 증상이 발생한다.

 

우리나라에서도 매년 SFTS로 인해 사망자가 발생하고 있으며, 올 들어서 지금까지 제주에서만 세 명이 야생진드기에 물린 뒤 SFTS로 사망했다. 세 명 모두 60대 이상의 고령자였다. 

 

일본 방역 당국은 SFTS를 피하기 위해서는 야외 활동 시 진드기에 대한 노출을 최소화하는 한편, SFTS에 감염된 포유류를 통해 사람에게 옮길 수도 있다는 사실이 확인된 만큼 상태가 좋지 않아 보이는 개나 고양이에게 물리지 않도록 주의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후생노동성은 "동물이 사람에게 SFTS를 전파하는 것은 극히 드문 일이지만 만일을 위해 개나 고양이의 건강 상태가 좋지 않으면 동물병원에 데려가 진료를 받아야 한다"고 말했다.

송은하 기자 scallion@inbnet.co.kr

목록

회원 댓글 0건

  • 비글
  • 불테리어
  • 오렌지냥이
  • 프렌치불독
코멘트 작성
댓글 작성은 로그인 후 작성이 가능합니다.
욕설 및 악플은 사전동의 없이 삭제될 수 있습니다

스티커댓글

[0/300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