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메뉴 바로가기 컨텐츠 바로가기
뉴스 > 해외

강아지 몸에는 수십발의 비비탄이 박혀 있었다

베이루트 외곽 마을에서 발견된 유기견 본도크

 

장난감 총알 수십발을 맞아 이마에 구멍이 패인 유기 강아지가 여전히 사람을 사랑하면서 삶을 포기하지 않고 있다고 반려동물 전문 매체 더 도도가 지난 17일(현지시간) 전했다.

 

레바논 수도 베이루트 외곽 마을. 아말 안다리와 친구는 차를 몰고 가다가 길가에서 유기견 한 마리를 발견했다.

 

안다리의 친구는 안다리에게 차를 멈추고 강아지에게 물을 주자고 제안했다. 동물보호단체 ‘애니멀스 레바논’에서 자원봉사를 하는 안다리도 흔쾌히 동의했다.

 

차 속력을 늦추면서, 둘은 강아지의 이마에 난 상처를 발견했다. 생후 2개월 된 강아지의 이마에 큰 구멍에 패여 있었다.

 

안다리는 “우리는 강아지 이마에 난 구멍을 봤다”며 “우리가 차를 세우고 강아지에게 걸어가자 강아지는 조금 두려워했지만, 우리 목소리를 듣더니 꼬리를 흔들고 천천히 다가왔다”고 당시를 회상했다.

 

안다리와 친구는 강아지에게 물을 주면서, 마을 사람에게 강아지가 왜 이렇게 됐는지 물었다. 마을 사람들도 개끼리 싸웠다고 추측하거나, 모른다고 대답했다.

 

하지만 안다리와 친구는 개싸움으로 이마에 원형으로 상처가 생길 수 없다고 생각했다. 그래서 둘은 강아지를 베이루트 시내 동물병원에 데려갔다.

 

강아지 본도크의 방사선 사진. 장난감 총알 수십발이 몸에 박혀 있다. 

 

동물병원에서 끔찍한 사실이 드러났다. 강아지의 방사선 사진에 장난감 총알 수십개가 나왔다. 마을 아이들이 강아지에게 장난감 총을 쏴서, 이마에 원형으로 상처가 생긴 것이다. 게다가 한 쪽 눈에도 총을 맞아, 눈까지 멀었다.

 

레바논은 시리아와 이스라엘 인접국으로, 전쟁과 테러가 끊이지 않고 있다. 그래서 아이들이 유기견들에게 총을 쏘는 장난은 일상이라고 안다리는 설명했다.

 

강아지의 몸속에 총알이 너무 많아서, 일일이 제거할 수 없었다. 수의사는 표피에 있는 총알은 그대로 두고, 이마의 상처를 치료하고 항생제를 처방했다.

 

가장 심각한 문제는 강아지가 파보 바이러스(parvovirus)에 감염된 상태란 점이다. 안다리는 “수의사가 우리에게 강아지가 살 확률은 25% 밖에 되지 않는다고 말했다”고 털어놨다.

 

안다리와 친구가 물을 주려고 차를 세우지 않았다면, 강아지는 성견이 되지 못한 채 죽을 운명이었다.

 

하지만 안다리와 친구는 강아지를 포기하지 않았다. 둘은 강아지에게 ‘본도크’라고 이름 지어주고, 극진하게 보살폈다. 본도크는 나흘간 사경을 헤맸다. 안다리는 “본도크는 살길 원했고, 삶에 대해 의지를 가졌다고 생각했다”고 말했다.

 

건강을 되찾은 본도크. 이마의 상처가 거의 아물었다.

 

본도크는 이겨냈다. 동물병원에서 한 주간 입원한 뒤에, 안다리 친구의 집으로 들어갔다. 그리고 그 집에서 다른 개들 2마리와 함께 건강을 완전히 회복했다.

 

안다리는 “본도크는 활동 과잉이라고 할 정도로 항상 에너지가 넘치고 항상 놀고 싶어 한다”며 “친구 집의 다른 개들이 짜증을 낼 정도”라고 전했다.

 

밝아진 본도크

 

김국헌 기자 papercut@inbnet.co.kr

목록

회원 댓글 0건

  • 비글
  • 불테리어
  • 오렌지냥이
  • 프렌치불독
코멘트 작성
댓글 작성은 로그인 후 작성이 가능합니다.
욕설 및 악플은 사전동의 없이 삭제될 수 있습니다

스티커댓글

[0/300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