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메뉴 바로가기 컨텐츠 바로가기
뉴스 > 해외

1시간도 못 산다던 고양이, 보드카 덕에 '제2묘생'

 

보드카로 목숨을 구한 고양이 팁시(Tipsy). 팀시는 '술에 취해 알딸딸한'이라는 뜻이다


호주에서 죽을 뻔한 위기의 고양이가 보드카로 목숨을 구했다.

 

호주 ABC뉴스는 지난 주말 퀸즐랜드주 브리즈번 서쪽의 로우우드(Lowood)의 한 타이어 상점 근처에서 부동액을 마셔 생명이 위독했던 길고양이가 보드카의 도움으로 회복됐다고 지난 18일(현지 시간) 전했다.

 

보도에 따르면 당시 동물보호단체인 왕립동물학대방지협회(RSPCA) 조사관은 부동액을 마신 검은색 길고양이를 발견해 즉시 산하 동물병원으로 이송했다.

 

하지만 이 병원 수의사인 사라 칸터(Sarah Kanther)는 고양이가 1시간도 살지 못할 것으로 생각했다. 혈액검사 결과 고양이는 급성신부전에 걸린 상태였다.

 

그러나 수의사는 곧 고양이를 살릴 방법이 떠올랐다. 간호사 중 한 명이 보드카 한 병을 가지고 있었던 것이다.

 

보드카를 주사해 팁시를 구한 수의사 사라 칸터

 

부동액은 에틸렌 글리콜이 주성분인 액체로 독성이 매우 강하다. 맛이 달콤하기 때문에 겨울철 개나 고양이들이 마시고 중독되는 사고가 발생하기도 한다.

 

이러한 부동액에 대한 해독제로 일반적으로 알려진 것이 보드카다. 즉 부동액 중독 초기 술을 혈액에 투여하거나 마시게 하면 독성을 약하게 하는 데 도움을 준다.

 

사라는 이 같은 판단에 보드카를 물에 희석한 뒤 고양이에게 정맥주사를 놨다. 다행히 그의 판단은 옳았고, 빠른 대처로 위기를 넘긴 고양이는 거의 회복된 것으로 알려졌다.

 

입원한 팁시

 

병원 관계자들은 고양이에게 '술에 취해 알딸딸한'이라는 뜻이 담긴 '팁시'(Tipsy)라는 이름을 붙여 줬다. 다만 팁시는 동물등록이 안 돼 있어 보호자를 찾지 못하면 새로운 주인을 기다려야 한다.

 

RSPCA 관계자는 "고양이들은 부동액에서 나는 단맛 때문에 유혹을 받기 쉽다"며 "누군가 부동액을 일부러 고양이에게 주었는지 여부는 조사가 필요하다"고 말했다.

송은하 기자 scallion@inbnet.co.kr

목록

회원 댓글 0건

  • 비글
  • 불테리어
  • 오렌지냥이
  • 프렌치불독
코멘트 작성
댓글 작성은 로그인 후 작성이 가능합니다.
욕설 및 악플은 사전동의 없이 삭제될 수 있습니다

스티커댓글

[0/300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