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메뉴 바로가기 컨텐츠 바로가기
뉴스 > 해외

자석 삼키고 우리에서 꼼짝도 못했던 햄스터

 

햄스터가 철제 우리에서 사흘간 꼼짝하지 않아서, 주인이 동물병원에 데려갔더니 자석을 삼킨 탓에 못 움직인 것이었다고 영국 일간지 메트로가 지난 6일(현지시간) 전했다.

 

아이디 ‘Kat’를 쓰는 트위터 이용자가 수의대 다니는 자매에게 들은 햄스터 이야기를 트위터에 공개했다.

 

어린 소녀가 동물병원에 햄스터를 우리 안에 있는 그대로 데려왔다. 소녀는 햄스터가 우리 안에서 미동도 하지 않은 채 사흘간 식음을 전폐했다며, 어디가 아픈 건지 수의사에게 물었다.

 

수의사는 소녀에게 햄스터가 아프기 전에 무슨 일이 있었는지 물었고, 소녀는 햄스터가 우리를 탈출해서 냉장고 밑에서 발견됐다고 털어놨다.

 

수의사는 햄스터를 진찰하기 위해 우리 안에서 빼냈다. 그러자 햄스터는 건강하게 움직이기 시작했다. 수의사와 소녀 모두 영문을 알 수 없었다.

 

둘 중 한 명이 햄스터 입에 뭔가 물려 있는 것을 발견했다. 수의사는 햄스터 입을 벌려서 그것을 꺼냈다. 냉장고 자석이었다. 자석을 입에 문 햄스터가 자력 탓에 금속 우리에 붙어서 움직이지 못한 것이다.

 

트위터 글을 읽을 사람들은 안도한 동시에 동물병원 이야기 중 가장 재미있는 이야기란 반응을 보였다.

 

김국헌 기자 papercut@inbnet.co.kr

목록

회원 댓글 0건

  • 비글
  • 불테리어
  • 오렌지냥이
  • 프렌치불독
코멘트 작성
댓글 작성은 로그인 후 작성이 가능합니다.
욕설 및 악플은 사전동의 없이 삭제될 수 있습니다

스티커댓글

[0/300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