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메뉴 바로가기 컨텐츠 바로가기
뉴스 > 해외

반려동물 중독사고, 40%가 약물..비타민D·전자담배 증가

 

지난해 전자담배와 비타민 D로 인한 반려동물 중독 사고가 크게 증가했다고 영국 공영방송 BBC가 26일(현지시간) 보도했다.

 

영국 동물중독 정보서비스(Veterinary Poisons Information Service)에 따르면, 영국 수의사들은 지난 2016년 반려동물 중독 사고를 약 1만977건 보고했다. 이는 지난 2015년 1만893건보다 84건 증가했다.

 

사고 원인의 40%가 약물로, 가장 큰 비중을 차지했다. 그 뒤를 식물(12%), 가정용품(11%), 농약(10%), 식품(9%) 등이 이었다.

 

세부적으로 보면 비스테로이드 소염제(8.0%)와 쥐약(6.9%)이 2015년에 이어 지난해에도 주요 원인으로 이름을 올렸다. 소염진통제인 이부프로펜은 여전히 가장 자주 중독 사고가 벌어지는 단일 요인으로 지목됐다.

 

비타민 D 영양제와 전자담배는 각각 1.4%와 1.0%에 불과하지만, 최근 들어 크게 증가했다. 비타민 D를 먹고 동물병원에서 치료받은 동물은 148마리였고, 전자담배로 중독사고 피해를 입은 동물은 113마리였다.

 

초콜릿(5.3%), 건포도(2.8%), 자일리톨(2.3%), 백합(1.8%) 등 상식으로 자리 잡은, 전통적 중독사고 요인들도 여전히 높은 수치를 기록했다.

 

가장 치명적인 원인은 인슐린, 아기 물티슈, 표백제, 모르핀 농약, 부동액 등이다. 중독 사고의 약 8%가 사망사고로 추정됐다.

 

동물별 중독사고 비중. 보라색이 반려견, 연두색이 고양이, 자주색이 토끼, 파란색이 기타다.

 

한편 중독사고 피해자의 84%는 반려견이고, 고양이가 15%로 그 뒤를 이었다. 토끼는 1%를 기록했다.

 

이에 따라 수의사들은 표백제를 사용한 장소에 반려동물이 돌아다니지 못하게 하고, 고양이를 키우는 집에서 백합을 길러선 안 된다고 조언했다.

 

또 주인이 아픈 반려동물에게 이부프로펜 같은 사람 진통제를 줘선 안 되며, 집안에서 위험한 중독사고 요인을 안전하게 보관하라고 당부했다.

 

김국헌 기자 papercut@inbnet.co.kr

목록

회원 댓글 0건

  • 비글
  • 불테리어
  • 오렌지냥이
  • 프렌치불독
코멘트 작성
댓글 작성은 로그인 후 작성이 가능합니다.
욕설 및 악플은 사전동의 없이 삭제될 수 있습니다

스티커댓글

[0/300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