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메뉴 바로가기 컨텐츠 바로가기
뉴스 > 해외

평범한 고양이의 흔한 식사 한끼

 

대식가 고양이가 SNS 상에서 화제가 되고 있다.

 

5일(현지 시간) 영국 일간 메트로는 인스타그램의 일본 스타 고양이 '마로'(maro)를 소개했다.

 

일본어로 '나 자신'이란 뜻의 이름을 가진 마로는 항상 잘 차려진 거한 음식과 함께 등장한다.

 

일테면 마로보다 더 큰 대형 물고기, 마로가 수영칠 수도 있을 법한 대형 뚝배기에 든 김치찌개 등이다.

 

음식의 종류도 다양하다. 일식부터 양식, 파티 음식, 과일까지 등장한다.

 

 

물론 마로가 이 음식들을 먹는 건 아니다. 미식가 집사가 자신을 위해 차린 만찬일 뿐.

 

하지만 올해 4살 된 이 고양이를 주인이 얼마나 사랑하는지는 인증샷의 마로의 옷차림만 봐도 알 수 있다.

 

음식과 분위기에 맞춰 다양한 콘셉트의 의상을 정성스럽게 입힌 마로의 사진들은 누리꾼들에게 뜨거운 지지를 받고 있다고 메트로는 전했다.

 

 

송은하 기자scallion@inbnet.co.kr

목록

회원 댓글 0건

  • 비글
  • 불테리어
  • 오렌지냥이
  • 프렌치불독
코멘트 작성
댓글 작성은 로그인 후 작성이 가능합니다.
욕설 및 악플은 사전동의 없이 삭제될 수 있습니다

스티커댓글

[0/300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