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메뉴 바로가기 컨텐츠 바로가기
뉴스 > 해외

'너 맞니?' 반려견 미용실 가기 전 vs 다녀온 후

겨우내 길렀던 털을 깎고, 산뜻한 모습으로 봄맞이를 할 시기가 왔다. 당신 말고, 반려견 이야기다.

 

온라인 예술 잡지 보어드판다가 최근 반려견의 그루밍 전후 비교 사진 모음을 소개했다. 그루밍 만으로 새 반려견을 키우는 듯한 착각이 들 정도다.

 

  • 1. 큰 개가 작은 강아지가 돼요!

 

  • 2. 날라리가 모범생으로!

 

  • 3. 머리 스타일 변신은 주인과 같이해야 제 맛!

 

 

  • 4. 적어도 5개월은 젊어집니다!

 

 

  • 5. 평범한 스타일은 싫어요!

 

 

  • 6. 스타일을 위해서라면 눈 하나 가려도 OK!

 

 

  • 7. 털 잘라도 똑같은 녀석도 있습니다.

 

  • 8. 처음 이발했어요!

 

  • 9. 이제 눈이 보여요!

 

 

  • 10. 이제 유기견으로 착각할 일은 없겠네요!

 

 

김국헌 기자 papercut@inbnet.co.kr

목록

회원 댓글 0건

  • 비글
  • 불테리어
  • 오렌지냥이
  • 프렌치불독
코멘트 작성
댓글 작성은 로그인 후 작성이 가능합니다.
욕설 및 악플은 사전동의 없이 삭제될 수 있습니다

스티커댓글

[0/300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