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메뉴 바로가기 컨텐츠 바로가기
뉴스 > 해외

첫 훈련 나온 특수견 후보 강아지들

최근 온라인 매체 보어드판다가 처음 일터에 나온 사역견 강아지들의 천진난만한 모습을 소개했다.

 

강아지들이 경찰견, 군견, 소방견, 안내견, 치료견, 목양견 등이 되기 위해 처음 훈련장에 나온 모습은 귀엽기만 하다. 하지만 몇 개월 지나면 늠름한 사역견으로 현장에서 뛰게 된다. 

 

주로 리트리버나 셰퍼드가 사역견으로 인기라고 한다. 영리한 데다, 훈련하기 쉬워서, 사역견 대부분이 리트리버나 셰퍼드다.

 

 

1. 조끼도 맞지 않는 경찰견 후보생

 

매사추세츠 주 보스턴 시 경찰서의 K-9 셰퍼드 강아지는 훈련 첫 날 흥분을 감출 수 없다.

 

 

 

2. 첫날 무리해서 피곤한 예비 안내견

 

인형을 안고 잠든 안내견 강아지

 

 

3. 들판을 누비기 전 일단 뒹굴고 본 목양견 강아지

 

눈으로 가축을 지켜야 하지만, 풀밭에 뒹굴고만 싶은 목양견 강아지

 

 

4. 힐링이 필요한 교회 치료견 강아지

 

교회 치유봉사 활동으로 지친 강아지는 선배 품에서 힐링을 받고 있다.

 

5. 조끼 잘 맞는지 확인받는 뉴질랜드 경찰견 강아지

 

처음 경찰견 조끼를 입어본 셰퍼드 강아지

 

6. 세상에서 가장 귀여운 안내견

 

서비스견 조끼를 입고, 첫 임무를 기대하는 안내견 강아지.

 

7. 경찰견 조끼가 너무 큰 강아지

 

브림필드 경찰서에는 아직 이 녀석에게 맞는 조끼가 없다.

 

8. 경찰견 근무 첫날!

 

범죄자들이 겁먹으려면 시간이 좀 더 필요하다.

 

9. 운전도 가능한 안내견 강아지?

 

서비스견 목줄도 매본 김에 운전까지 시도해본 강아지.

 

10. 경찰차 탄 경찰견 강아지.

 

 

첫날 경찰차까지 타본 셰퍼드 강아지

 

김국헌 기자 papercut@inbnet.co.kr

목록

회원 댓글 0건

  • 비글
  • 불테리어
  • 오렌지냥이
  • 프렌치불독
코멘트 작성
댓글 작성은 로그인 후 작성이 가능합니다.
욕설 및 악플은 사전동의 없이 삭제될 수 있습니다

스티커댓글

[0/300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