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메뉴 바로가기 컨텐츠 바로가기
뉴스 > 해외

경찰서의 특별한 강아지 채용..'임무는 위로'

브링클리 [ABC 7 방송 캡처 화면]

 

미국 일리노이 주 경찰이 범죄 피해자와 경찰을 위로하기 위해 강아지를 고용했다고 미국 피플지(誌)가 지난 8일(현지시간) ABC 7 방송을 인용해 보도했다.

 

미국 일리노이 주(州) 화이트사이드 카운티 스털링 시(市) 경찰은 생후 2개월 된 강아지 ‘브링클리’를 경찰 포옹견(Official Hug Giver)으로 임명했다.

 

필요할 때마다 지역사회, 학교 등을 방문하고, 범죄 피해자들을 진정시키고, 사건·사고 격무로 지친 경찰을 위로하는 등 막중한 임무를 맡았다.

 

니키 디얼 경관은 스털링 경찰서에서 “브링클리는 여러분이 와서 포옹하고, 많이 교류할 수 있는 개가 될 겁니다.”라고 밝혔다.

 

 

경찰 포옹견 브링클리는 이미 페이스북 계정도 가지고 있고, 팔로워가 200명을 넘었다. 사진들을 보면, 브링클리가 얼마나 큰 역할을 할지 알 수 있다.

 

디얼 경관은 폭스 6 뉴스에 “경찰은 대부분 부정적 상황들을 처리하기 때문에, 경찰 업무에 스트레스가 많다”며 “거의 모든 경찰이 위로견을 좋아하기 때문에 브링클리가 경찰 사기 진작에 좋을 것”이라고 설명했다.

 

브링클리와 경관들. [출처: 브링클리 페이스북]

김국헌 기자 papercut@inbnet.co.kr

목록

회원 댓글 0건

  • 비글
  • 불테리어
  • 오렌지냥이
  • 프렌치불독
코멘트 작성
댓글 작성은 로그인 후 작성이 가능합니다.
욕설 및 악플은 사전동의 없이 삭제될 수 있습니다

스티커댓글

[0/300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