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메뉴 바로가기 컨텐츠 바로가기
뉴스 > 해외

'세계에서 가장 못생긴 개'의 놀라운 변화

 

 

[노트펫] '세계에서 가장 못생긴 개'가 보여준 8개월 만의 믿을 수 없는 변화가 화제가 되고 있다고 지난 22일(현지시각) 데일리메일이 보도했다.

 

'세상에서 가장 못생긴 개'의 이름은 '프로도(Frodo)'

 

반지의 제왕 프로도의 곱슬머리를 닮아 지어진 이름이다.

 

 

프로도는 작년 5월 크로아티아 거리를 떠돌다 동물 구조대원인 크라우디야(Klaudija Sigunjak)에 의해 구조됐다.

 

프로도를 구조한 구조대원은 "프로도를 처음 봤을 때 개라고는 볼 수 없는 끔찍한 모습이었다."며 "그는 벼룩과 진드기, 옴으로 온 몸이 덮여있었고, 감염으로 인해 눈의 상태가 매우 나빴다."고 말했다.

 

끔찍한 몰골만큼이나 건강도 심각한 상태였던 프로도는 살아남을 수 있을지 여부조차 불투명한 상황였다.

 

 

오래 굶주린 탓인지 프로도는 음식을 주자 금방 사람에 대한 경계를 풀었고, 덥수룩한 털을 모두 민 후 집중적인 치료를 받았다.

 

감염이 심한 오른쪽 눈은 결국 적출될 수밖에 없었으나 프로도는 잘 싸워줬다.

 

 

시간이 지나면서 털이 자라는 만큼 상처받은 몸과 마음을 회복했다.

 

 

그를 구조한 구조대원은 "프로도가 보인 변화는 놀라웠다"며 "우리는 프로도가 이렇게 아름다울 줄은 꿈에도 몰랐다"고 말했다.

 

 

프로도는 8개월 만의 놀라운 변화를 보인 후 마르코 두스파로(Marko Dusparo)에게 입양되었고 새로운 가족을 만났다.

 

 

프로도의 소식을 접한 사람들은 프로도의 놀라운 변화를 축하하며 프로도의 앞날을 한마음으로 응원했다.

 

김승연 기자 ksy616@inbnet.co.kr

목록

회원 댓글 0건

  • 비글
  • 불테리어
  • 오렌지냥이
  • 프렌치불독
코멘트 작성
댓글 작성은 로그인 후 작성이 가능합니다.
욕설 및 악플은 사전동의 없이 삭제될 수 있습니다

스티커댓글

[0/300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