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메뉴 바로가기 컨텐츠 바로가기
뉴스 > 해외

집사 자살 막아준 고양이

얼굴이 심하게 다친 고양이 텀바.

 

[노트펫] 스스로 생을 마감하려던 자신을 막아준 고양이가 크게 다쳐서 오자 부끄러움도 무릅쓰고 치료비를 모금해 가면서 살리려는 집사의 이야기를 영국 공영방송 BBC가 지난 22일(현지시간) 보도했다.

 

애나마리 데이는 지난 2010년 자살을 시도할 뻔했다. 남편은 그녀가 자살하면 새끼고양이 ‘텀바’와 고양이들을 누가 돌보겠냐고 아내를 설득했다. 결국 데이는 남편의 설득 덕분에 마음을 다잡았다. 텀바는 그녀가 정신을 차리게 해준 존재였다.

 

그런데 텀바가 지난 1일 집을 나가서, 6일 만에 심하게 다쳐서 돌아왔다. 턱뼈가 부러져서 얼굴이 엉망이었고, 눈이 심각하게 감염됐다. 수의사는 텀바가 수술을 여러 번 받아야 하고, 한쪽 눈을 실명하게 될 거라고 진단했다.

 

데이는 수술비를 감당하기 어려운 처지였다. 데이는 텀바를 구하기 위해, 수치를 무릅쓰고 도움을 청하기로 결심했다. 모금 페이지를 만들고, 100파운드(약 15만원)가 모였을 때, 데이는 관대한 사람들이 그렇게 많다는 것을 믿을 수 없었다.

 

데이는 “그러나 지금 우리는 4000파운드(600만원)를 모았고, 한 사람이 2000파운드(300만원)나 기부하기도 했다”며 “그들이 누구인지 우리는 전혀 모른다”고 밝혔다.

 

기부자들의 온정 덕분에 텀바는 이제 밥을 먹을 정도로 회복했다. 다만 얼굴 수술을 두 차례 더 받아야 한다고 한다.

김국헌 기자 papercut@inbnet.co.kr

목록

회원 댓글 0건

  • 비글
  • 불테리어
  • 오렌지냥이
  • 프렌치불독
코멘트 작성
댓글 작성은 로그인 후 작성이 가능합니다.
욕설 및 악플은 사전동의 없이 삭제될 수 있습니다

스티커댓글

[0/300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