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메뉴 바로가기 컨텐츠 바로가기
뉴스 > 해외

`실험쥐가 처음 본 세상`..실험실 벗어난 쥐들

[노트펫] 실험실 쥐들이 처음 세상을 본 순간을 담은 사진작가가 있다고 온라인 예술 잡지 보어드판다가 지난 10일(현지시간) 소개했다.

 

이탈리아 동물보호단체 ‘토끼의 언덕(La Collina dei Conigli)’이 구한 실험실 쥐와 생쥐들이 지난 8월 카메라 앞에 모델로 섰다.

 

 

처음 햇빛을 보고, 신선한 공기를 마시는 실험쥐들의 모습을 사진작가 레이첼 토타로(Rachele Totaro)가 사진에 담았다. 겁내는 쥐, 수줍은 쥐, 호기심 많은 쥐, 사람을 따르는 쥐 등 반응도 다양했다.

 

 

이탈리아에서 매년 많은 동물이 실험실에서 죽는다. 실험 대상에 들어가지 않았다고 해도, 여분으로 실험실 우리에 갇혀서 평생을 보내는 쥐도 있다고 한다.

 

 

실험이 끝나면, 연구소가 건강한 실험쥐를 죽이지 못하도록 법이 금지하고 있다. 그래서 실험쥐들은 개인이나 동물보호단체에 보내진다.

 

토끼의 언덕은 실험동물의 입양을 주선하는 전문 단체다. 토타로는 몇 년째 토끼의 언덕을 후원해왔고, 이번에 사진작가로 자원봉사를 했다고 한다.

 

 

 

 

김국헌 기자 papercut@inbnet.co.kr

목록

회원 댓글 0건

  • 비글
  • 불테리어
  • 오렌지냥이
  • 프렌치불독
코멘트 작성
댓글 작성은 로그인 후 작성이 가능합니다.
욕설 및 악플은 사전동의 없이 삭제될 수 있습니다

스티커댓글

[0/300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