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메뉴 바로가기 컨텐츠 바로가기
뉴스 > 해외

생명보험금 보호소 몰래 기부하고 세상 떠난 여성

사진 오른쪽 여성이 팻 케네디 세이브-어-펫 상임이사다. [시카고 트리뷴 캡처 화면]

 

[노트펫] 미국에서 한 여성이 동물보호단체 보호소에 생명보험금을 남겼다고 미국 일간지 시카고 트리뷴이 지난 26일(현지시간) 뉴스-선을 인용해 보도했다.

 

미국 동물보호단체 ‘세이브-어-펫(Save-A-Pet)’은 창립 45주년을 맞은 올해 특별한 기부금을 받게 됐다. 바로 한 여성의 생명보험금이다.

 

미국 일리노이 주(州) 분 카운티에 사는 패트리샤 드와이어는 17년 전 생명보험금 수익자로 그레이스레이크 마을에 있는 세이브-어-펫(Save-A-Pet) 무안락사 보호소를 정했다.

 

드와이어가 56세를 일기로 숨을 거두고, 세이브-어-펫 보호소는 생명보험 수익 사실을 모르고 있었다. 드와이어는 세이브-어-펫 보호소에서 자원봉사자로 일한 경험도 없고, 이 보호소를 어떻게 알고 생명보험 수익자로 정했는지도 알려지지 않았다.

 

일리노이 주 정부 회계감사국이 생명보험사 회계감사 과정에서 수익자 불명의 생명보험금 주인을 찾아주면서, 세이브-어-펫이 드와이어의 생명보험금을 수령하게 됐다.

 

세이브-어-펫 보호소의 팻 케네디 상임이사는 “이 보험금은 운영비, 식대, 어떤 것 그리고 모든 것에 사용될 수 있다”며 “그녀가 자원봉사자는 아니었고, 아마도 우리에 관하여 들은 것뿐일 수도 있다”고 밝혔다.

 

세이브-어-펫은 개와 고양이 6만1000마리 이상을 입양시킨 동물보호단체다. 학대, 방임, 유기, 안락사 위기 등에 처한 동물들을 연령, 종(種), 건강 등을 따지지 않고 보호해왔다. 외부 위탁가정 100곳과 자원봉사자 300명의 도움으로 무안락사 원칙을 지켜왔다.

김국헌 기자 papercut@inbnet.co.kr

목록

회원 댓글 0건

  • 비글
  • 불테리어
  • 오렌지냥이
  • 프렌치불독
코멘트 작성
댓글 작성은 로그인 후 작성이 가능합니다.
욕설 및 악플은 사전동의 없이 삭제될 수 있습니다

스티커댓글

[0/300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