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메뉴 바로가기 컨텐츠 바로가기
뉴스 > 산업/정책

청와대 뒷산 오른 퍼스트도그 마루와 토리

출처 온라인 커뮤니티

 

[노트펫] 퍼스트독 마루와 토리가 청와대에 입성한 이후 사실상 처음으로 바깥 나들이에 나섰다.

 

문재인 대통령은 9일 공식일정없이 청와대 뒷산인 북악산에 올랐다.

 

약 2시간 동안 북악산 정상까지 오르면서 등산객들과 이야기를 나누고 사진 요청에도 기꺼이 응했다.

 

문 대통령은 이날 특히 퍼스트도그 마루와 토리를 직접 인솔하고 북악산행에 나섰다.

 

출처 온라인 커뮤니티

 

등산객들이 사진을 게시하면서 산에 오른 마루와 토리의 모습도 포착됐다. 

 

풍산개 마루는 목줄에 제어되면서, 친화력이 좋은 토리는 목줄 없이 둘다 문 대통령과 함께 북악산을 오르고 있다.

 

개는 기본적으로 사람의 왼쪽 편에 위치시키는 것이 기본이다. 문 대통령은 둘 다 왼쪽편에 위치시켰다.

 

 

출처 온라인 커뮤니티

 

마루는 '덩치가 작은 토리에 무심하다'는 문 대통령의 설명대로 그다지 신경 쓰지 않는 듯하는 모습이다. 

 

퍼스트캣 찡찡이에게도 겁없이 다가간다는 토리는 호기심 가득한 모습을 하고 있다.

 

등산 매니아로 알려진 문 대통령은 이날 북한의 추가 도발 가능성과 성주 사드(THAAD, 고고도미사일방어체계) 임시 배치, 사드 임시배치에 대한 중국의 반발 등 여러 정국 현안에 대한 구상 정리 차원에서 산행에 나선 것으로 풀이된다.

김세형 기자 eurio@inbnet.co.kr

목록

회원 댓글 0건

  • 비글
  • 불테리어
  • 오렌지냥이
  • 프렌치불독
코멘트 작성
댓글 작성은 로그인 후 작성이 가능합니다.
욕설 및 악플은 사전동의 없이 삭제될 수 있습니다

스티커댓글

[0/300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