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메뉴 바로가기 컨텐츠 바로가기
뉴스 > 산업/정책

아시아나항공, 시츄도 기내에 태워 가세요

반려동물 기내반입 무게 상향..5→7kg

 

 

[노트펫] 아시아나항공을 타면 시츄도 기내에 태울 수 있게 됐다.

 

5일 업계에 따르면 아시아나항공은 이달부터 반려동물 기내 반입 가능 무게 제한을 기존 5킬로그램에서 7킬로그램으로 늘렸다.

 

반려동물과 케이지를 합한 무게이며 국내와 국제선 모두에 적용된다. 다만 기존 케이지 규격은 그대로 유지된다.

 

이번 무게 제한 완화에 따라 기존 강아지와 말티즈, 요크셔테리어, 치와와 등에 더해 무게가 애매했던 시츄도 기내에 반입할 수 있을 전망이다.

 

대한항공은 여전히 기내 반입 가능 무게가 5킬로그램이다. 

 

한편 반려동물을 데리고 여행을 가는 이들이 늘면서 항공사들도 반려동물가족 서비스를 속속 늘리고 있다.

 

대한항공만 해도 지난해 반려동물과 함께 여행한 승객은 약 2만5000명으로 전년대비 약 50% 증가했을 정도.

 

올초 위탁 반려동물 허용 무게가 기존 32킬로그램에서 45킬로그램으로 상향됐다. 대형견도 태울 수 있도록 해외 항공사 수준으로 확대해달라는 요구를 두 항공사가 일부분 수용했다.

 

대한항공은 또 지난 5월 국내 항공사에서는 처음응로 스카이펫 서비스를 선보였다.

 

반려동물을 등록하고, 여행할 때마다 스탬프를 제공하며, 스탬프를 갖고 반려동물 무료 운송과 할인 혜택을 받을 수 있는 서비스다.

 

한편 항공사들이 점차 반려동물에도 문호를 열고 있지만 반려동물과 탑승할 때는 반드시 사전에 유선으로 확인하는게 필수다. 

 

기내 반입 가능한 무게 제한을 반려동물 만으로 생각하는 경우가 많아 혼선이 빚어지고 있다.

 

케이지 역시 항공사 데스크에서 제공하는 것보다는 미리 준비해 가는 것이 좋다.

 

반려동물 운송료도 마일리지로 결제하는 것이 가능하므로 이 역시 확인하는 것이 좋다.

 

 

김세형 기자 eurio@inbnet.co.kr

목록

회원 댓글 0건

  • 비글
  • 불테리어
  • 오렌지냥이
  • 프렌치불독
코멘트 작성
댓글 작성은 로그인 후 작성이 가능합니다.
욕설 및 악플은 사전동의 없이 삭제될 수 있습니다

스티커댓글

[0/300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