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메뉴 바로가기 컨텐츠 바로가기
뉴스 > 산업/정책

유기견 토리, 청와대서 주인 만나던 날

문재인 대통령이 26일 청와대에서 유기견 토리를 세번째 퍼스트펫으로 맞아 들였습니다. 그 현장을 소개합니다. 

 

청와대 페이스북에 올라온 사진과 설명을 그대로 전해 드립니다. 

 

두 달 반 동안 기다려왔던 토리! 바로 너구나! 가르시아 미국 케어 대표의 품에 안겨있는 토리와 문재인 대통령이 드디어 만났습니다.

 

토리를 응원하는 분이 손으로 한 땀 한 땀 수놓은 토리 초상화. 원래 케어로 온 선물이었지만 토리의 새 반려인인 대통령이 소장하는 것이 더욱 좋겠다는 생각에 대통령에게 전달되었습니다.

 

문재인 대통령 품에 안긴 토리. 남자에게는 까칠하다더니 얌전히 안겨 있네요. 이제 청와대에서 마루랑, 찡찡이랑 다 함께 행복하자.

 

 

토리를 안은 대통령이 관저로 들어갑니다. 이제 새 집에서 살아갈 토리. 토리 목에 있는 파란 명찰에는 케어의 로고와 '문토리' 라는 이름이 적혀 있습니다.

 

 

토리의 습성과 성격에 대해 설명을 듣고 있는 문재인 대통령. 대통령 품에 안긴 토리가 편안해 보여서 다행입니다.

 

 

지난 주 야당대표들과의 오찬 때 정의당 이정미 대표로부터 토리를 위한 '마약방석'을 선물 받았습니다. 폭신하고 부드러워서 강아지들이 한 번 누우면 빠져들 수 밖에 없다고 해서 마약방석이라네요. 대통령이 토리를 방석에 앉혔습니다. 이제 학대받던 과거는 다 잊고 행복해라 토리야.

 

김세형 기자 eurio@inbnet.co.kr

목록

회원 댓글 0건

  • 비글
  • 불테리어
  • 오렌지냥이
  • 프렌치불독
코멘트 작성
댓글 작성은 로그인 후 작성이 가능합니다.
욕설 및 악플은 사전동의 없이 삭제될 수 있습니다

스티커댓글

[0/300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