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메뉴 바로가기 컨텐츠 바로가기
뉴스 > 산업/정책

文대통령, 유기견 입양 확정..'약속 지켰다'

 

유기견 토리가 퍼스트독이 된다. 문재인 대통령이 대통령 선거 운동기간 내놨던 유기견 입양 약속을 지켰다.

 

청와대 측은 14일 "토리의 입양시기와 방법, 청와대에 데려오는 일자를 논의하고 있다"고 밝혔다.

 

토리는 2년전 식용으로 도살되기 전 한 동물권단체 케어가 구조한 강아지다.

 

지금껏 새가족을 찾지 못하고 있다가 이번 대선 기간 중 문 대통령과 인연을 맺었다.

 

문 대통령은 지난 5일 보호단체 등의 유기견 입양 제안에 '토리'를 입양하겠다고 답변했다.

 

문 대통령은 당시 "편견과 차별에서 자유로울 권리는 인간과 동물 모두에게 있다는 철학과 소신을 보여주기 위해서"라며 토리 입양의 뜻을 밝혔다.

 

문 대통령은 반려동물 핵심 5대 공약을 내놓으면서 유기견 재입양 활성화를 그 중 하나로 꼽았다. 

 

 

취임과 거의 동시에 자신의 공약 실천에 나선 셈이다.

 

동물보호단체들은 토리의 입양이 유기견에 대한 관심과 재입양에 큰 힘이 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한편 문 대통령 내외는 지난 13일 홍은동 자택에서 청와대 관저로 이사했다.

 

경상남도 양산 자택에 살던 10살 풍산개 마루도 함께 왔다.

 

토리는 마루에 이어 두번째 퍼스트독이 된다.

 

문 대통령이 토리 입양을 확정하면서 이제 퍼스트캣도 탄생할 수 있을 지 관심을 모으고 있다.

 

문 대통령은 유기묘 출신 찡찡이를 키우고 있으며 많은 고양이 집사들이 찡찡이의 청와대 입성을 기대하고 있다.

김세형 기자 eurio@inbnet.co.kr

목록

회원 댓글 0건

  • 비글
  • 불테리어
  • 오렌지냥이
  • 프렌치불독
코멘트 작성
댓글 작성은 로그인 후 작성이 가능합니다.
욕설 및 악플은 사전동의 없이 삭제될 수 있습니다

스티커댓글

[0/300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