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메뉴 바로가기 컨텐츠 바로가기
뉴스 > 산업/정책

'구포 개시장 사라지나' 동물단체-정치권 협약

18일 부산권 동물보호단체-더민주 부산시당 상호 협약 체결

 


전국 양대 개시장 중 하나인 부산 구포 개시장을 점진적으로 폐쇄하는 방안이 협약됐다.

 

18일 부산동물학대방지연합은 더불어민주당 부산광역시당(문재인 후보 국민주권 부산선거대책위원회)과 부산 지역 3개 동물보호단체가 '동물권-동물복지 향상을 위한 상호 협약'을 체결했다고 밝혔다.

 

이들은 동물보호‧복지 정책 실현의 중요성에 대해 의견을 모으고 크게 세 가지 사안에 합의했다.

 

합의문에는 부산권역에 동물행동교정, 펫로스증후군 심리상담, 동물긴급구호 및 보호 등을 담당하는 반려동물복지센처를 2개소 건립하고, 길고양이 중성화 사업(TNR사업)을 확대 실시하는 내용이 담겼다.

 

가장 이목을 끄는 부분은 구포 개시장의 점진적 폐쇄를 위해 더불어민주당 부산시당과 부산지역 동물보호단체, 그리고 구포 개시장이 위치한 부산 북구청이 함께 참여하는 TF팀을 구성하고 개시장 종사자들의 전업을 지원하여 장기적으로 폐쇄하는 것이다.

 

양대 개시장 중 한 축이었던 경기 성남 모란시장 내 개시장이 지난 2월 말부터 단계적으로 철거되면서 구포 개시장의 존폐는 큰 관심사로 떠오른 바 있다.

 

부산동물학대방지연합는 "중앙에도 유례없는 구포개시장 전업유도를 통한 점진적 폐쇄가 협약사항에 들어가 있어 큰 기대를 가지게 한다"며 "이러한 정책이 헛된 공약이 되지 않도록 계속 노력하겠다"고 밝혔다.

 

송은하 기자 scallion@inbnet.co.kr

목록

회원 댓글 0건

  • 비글
  • 불테리어
  • 오렌지냥이
  • 프렌치불독
코멘트 작성
댓글 작성은 로그인 후 작성이 가능합니다.
욕설 및 악플은 사전동의 없이 삭제될 수 있습니다

스티커댓글

[0/300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