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메뉴 바로가기 컨텐츠 바로가기
뉴스 > 산업/정책

동물보호단체가 새정부에 바라는 동물복지정책은

동물보호단체 연합 "개 식용, 돌고래 전시, 케이지 사육 금지해야"

 

 

19대 대통령 선거일이 정해진 가운데, 동물보호단체들이 다음 정부에 바라는 동물복지정책을 제시했다. 

 

15일 서울 여의도 국회 의원회관에서 동물보호 정책 과제 의견 수렴을 위한 대시민 공청회가 열렸다.

 

국회의원 모임인 동물복지국회포럼과 동물보호단체 연합이 공동 주최한 행사로, 연합 측은 '동물보호 5개 분야, 5대 과제, 10개 정책'을 제안했다.

 

이들이 제시한 5대 과제는 △반려동물 보호 책무 강화 △지속 가능한 축산 패러다임 △실험동물 이용의 윤리 기반 △인간과 야생동물, 관계 모색 △정책 천명과 실현 기구 설립 등이다.

 

10개 정책으로는 개 식용의 단계적 금지, 돌고래 전시 금지 등 전시동물 관리 기준 강화, 국가 '동물복지위원회' 설립 등이 포함됐다.

 

19대 정부에 바라는 정책 과제를 기조 발제한 조희경 동물자유연대 대표는 "우리가 제시하는 모든 것이 한 번에 이뤄질 순 없겠지만, 이 중 몇 개만이라도 실현되기를 바란다"며 시민들의 동참을 촉구했다.

 

이에 앞서 '한국 동물보호,복지의 현주소와 직면한 도전'을 주제로 발제한 전진경 카라 상임이사는 "세계 많은 국가에서 동물을 지각력 있는 존재로 못 박아 강력한 동물보호법을 마련했다"며, "우리나라 역시 적극적인 조치가 필요하다."고 주장했다.

 

기조 발제 후에는 '동물학대 막지 못하는 우리 사회, 무엇이 문제인가' '왜 동물복지특별위원회인가' 등 단위별 주제 발표가 이어졌다.

송은하 기자scallion@inbnet.co.kr

목록

회원 댓글 0건

  • 비글
  • 불테리어
  • 오렌지냥이
  • 프렌치불독
코멘트 작성
댓글 작성은 로그인 후 작성이 가능합니다.
욕설 및 악플은 사전동의 없이 삭제될 수 있습니다

스티커댓글

[0/300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