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메뉴 바로가기 컨텐츠 바로가기
뉴스 > 산업/정책

건국대 수의대 연구팀, 개 심장질환 PDA폐쇄술 최단시간 성공

 

 

건국대학교는 건국대동물병원 내과 박희명 교수(수의과대학) 연구팀이 국내 소형 강아지의 대표적인 선천성 심장질환 가운데 하나인 동맥관개존증(PDA) 폐쇄술을 30분만에 성공적으로 마쳤다고 8일 밝혔다. 국내에서는 가장 짧은 시간 안에 해냈다는 설명이다.

 

동맥관개존증(PDA)은 대동맥과 폐동맥을 연결하는 관인 동맥관이 태아시기에 존재하다가 출생 후 자연적으로 닫혀야 하는데 닫히지 않아 발생하는 선천성 심장 질병이다.

 

치료하지 않고 두었을 경우 대부분 1년 이내 폐사하는 질환으로 과거에는 개흉술을 통한 교정이 이루어 졌으나 최근에는 사람의 경우와 같이 중재적 시술을 이용한 교정이 이루어지고 있다.

 

건국대 수의대 박희명 교수팀은 지난달말 동맥관개존증(PDA)을 가진 환견에게 'Amplatz® Canine Duct Occluder(ACDO)'를 이용한 폐쇄술을 약 30분 만에, 국내 최단 시간으로 성공했다.

 

동맥관개존증 폐쇄술은 가느다란 관을 사타구니 쪽의 작은 혈관을 이용해 심장까지 밀어넣은 후 동맥관 폐쇄기구를 삽입하는 시술로 평균 시술 시간이 2시간 정도이며 시술 이후 고통이 적고 회복이 빨라 시술 1일 이내에 퇴원이 가능하다.

 

또 미국의 심장전문의 시술 시간보다(평균 2시간) 훨씬 짧고 특히 소형견에서의 시술로서는 매우 빠른 것이라는 설명이다.

 

박희명 교수는 "최단 시간으로 마취 위험성을 최소화하여 시술을 성공시킨 만큼 앞으로도 선천성 심장기형 환자에 대한 적극적인 시술 교정을 진행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김세형 기자 eurio@inbnet.co.kr

목록

회원 댓글 0건

  • 비글
  • 불테리어
  • 오렌지냥이
  • 프렌치불독
코멘트 작성
댓글 작성은 로그인 후 작성이 가능합니다.
욕설 및 악플은 사전동의 없이 삭제될 수 있습니다

스티커댓글

[0/300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