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메뉴 바로가기 컨텐츠 바로가기
뉴스 > 산업/정책

부산에 국내 최대 반려동물 종합병원 생겼다

 

[노트펫] 부산에 국내 최대 규모의 반려동물종합병원이 문을 열었다.

 

부산 해운대구 중동에 위치한 큰마음동물메디컬센터다.  

 

지난 2월 진료를 시작한 큰마음동물메디컬센터(경영원장 김현수)는 지하 1층~지상 10층에 연면적 5304㎡ 규모로 건물 한 채를 다 쓴다.

 

재활치료부터 자기공명영상(MRI) 등 대학병원 수준의 동물의료시설을 갖췄다. 중앙수술실 1개, 일반수술실 4개, 치과수술실 2개 등 총 7개 수술실을 갖췄다. 입원실은 일반과 중환자실, 고양이 입원실 등을 마련해 100마리의 동물이 입원할 수 있다

 

안과, 내과, 정형외과, 한방재활의료센터 등에 걸쳐 미국 재활치료 전문자격을 취득한 수의사 등 14명의 수의사와 16명의 수의 테크니션이 근무한다.

 

동물 건강검진센터, 노령동물, 안과클리닉, 심장, 종양 등 정밀하고 세부적인 검사와 수술도 한다. 컴퓨터단층촬영(CT)과 MRI 장비를 갖춰 영상검사를 할 수 있고 멸균화 수술 시설도 갖췄다.

 

수중 치료와 수중 러닝머신, 한방치료, 레이저치료 시설로 개별 동물 맞춤 프로그램도 진행한다.

동물미용실, 애견호텔, 푸드숍 등 각종 편의시설도 갖추고 있다.

 

이번주 그랜드 오픈 주간 행사를 진행한다. 개원과 함께 부산 시민을 대상으로 반려동물 상식과 정보를 제공하는 자리를 마련하기로 했다. 7일 오전 10시부터 센터에서 동물건강관리 및 진료설명회를 실시하고, 14일 오전 11시부터는 센터에서 보호자 대상 반려동물 무료 세미나를 연다.

 

김현수 경영원장은 "동물보호단체와 협약을 체결했고 관련 단체들과 지속적으로 연계해 다양한 동물보호 활동과 의료서비스를 확대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국내에서는 대학 동물병원을 제외하고는 경기도 분당 해마루, 서울 강남 헬릭스, 서울 신촌 웨스턴 등이 대형 동물병원들로 꼽힌다.

김세형 기자 eurio@inbnet.co.kr

목록

회원 댓글 0건

  • 비글
  • 불테리어
  • 오렌지냥이
  • 프렌치불독
코멘트 작성
댓글 작성은 로그인 후 작성이 가능합니다.
욕설 및 악플은 사전동의 없이 삭제될 수 있습니다

스티커댓글

[0/300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