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메뉴 바로가기 컨텐츠 바로가기
뉴스 > 산업/정책

코끼리·사자·기린, 맥주판에서 잘 나간다?

 

[노트펫] 황금개띠해를 맞아 개는 물론이고 각종 동물 마케팅이 봇물을 이루고 있다. 이번에는 맥주회사다. 하이트진로가 동물 캐릭터가 들어간 맥주 제품의 인기를 홍보하는 자료를 뿌렸다.

 

하이트진로는 17일 지난해 4월말 출시한 필라이트가 출시 여섯 달 만에 1억캔 판매를 돌파하면서 인기를 끌고 있다고 밝혔다.

 

저렴한 가격과 함께 국산 맥주류 제품 중 최초로 동물 캐릭터를 사용한 것이 주효했다는 평가를 내놨다.

 

필라이트 전면 라벨에 위치한 코끼리 '필리'가 소비자들에게 친근감을 주며 제품의 인기를 더하고 있다는 것.

 

하이트진로는 "실제 이러한 효과는 각종 소셜네트워크서비스(SNS)에서 나타나고 있으며 일부 고객들은 일명 ‘코끼리 맥주’라고 부르고 있다"고 설명했다. 

 

하이트진로는 또 자사가 수입판매하는 태국의 대표맥주 싱하 역시 2013년 국내 첫 수입된 이래 태국음식 전문식당 등에서 꾸준히 인기를 끌었고 최근 3년간 연평균 15%의 성장세를 보였다고 밝혔다.

 

싱하는 유일하게 왕가의 승인을 받은 맥주로 민간신앙에서 태국을 수호하는 고대전설의 사자를 전면라벨에 그려 넣었다.

 

일본의 대표 프리미엄 맥주 기린맥주는 빠지지 않았다. 사명 자체가 기린이다. 2012년 국내 첫 선을 보인 기린맥주는 프리미엄이미지를 구축하며 매년 30~40%의 성장세를 보이며 꾸준한 인기를 끌고 있다는 설명이다.

 

하이트진로 관계자는 "하이트진로는 최초의 CM송을 선보인 진로를 통해 두꺼비 캐릭터 마케팅을 시행한바 있다"며 "필라이트 CM 등을 통해 코끼리 캐릭터를 마케팅에 적극 활용할 계획"이라고 덧붙였다.

김세형 기자 eurio@inbnet.co.kr

목록

회원 댓글 0건

  • 비글
  • 불테리어
  • 오렌지냥이
  • 프렌치불독
코멘트 작성
댓글 작성은 로그인 후 작성이 가능합니다.
욕설 및 악플은 사전동의 없이 삭제될 수 있습니다

스티커댓글

[0/300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