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메뉴 바로가기 컨텐츠 바로가기
뉴스 > 사회

우여곡절 많던 아기하마 옥자 "백일잔치 오세요"

"백일둥이 하마 옥자예요"

 

[노트펫] 오는 9일 서울대공원에서 아기하마 '옥자'의 백일잔치가 열린다.

 

서울대공원은 옥자의 탄생 100일을 맞아 특식 제공 및 특별 설명회를 개최한다고 4일 밝혔다.

 

지난 5월 27일 태어난 옥자는 2008년 이후 처음 태어난 하마 2세다.

 

하마는 'CITES(멸종위기에 처한 야생 동.식물종의 국제거래에 관한 협약) Ⅱ'에 해당하는 종으로 국제 거래를 규제하지 않으면 멸종위기에 처할 수 있는 종이다.

 

하지만 축복 속에 태어난 옥자의 성장 과정은 순탄치만은 않았다.

 

출산 후 예민해진 엄마 하마와 아빠 하마의 다툼으로 옥자는 상처를 입었고 그 상처가 악화되면서 부모 하마로 분리돼 동물병원 신세를 지게 됐다.

 

동물원은 5일 만에 퇴원한 옥자와 엄마 하마의 합사를 시도했으나 엄마 하마가 옥자를 거부하여 불가피하게 인공포육을 시작했다.

 

사육사는 밤낮으로 우유를 먹이고 엄마 하마와의 재합사를 위해 얼굴 익히기 훈련을 실시했고 지난달 21일 엄마 하마와 옥자의 합사에 성공했다.

 

"미안했하마" 지난달 21일 합사에 성공한 옥자와 엄마 하마

 

무사히 백일을 맞은 옥자를 위해 서울대공원은 9일 오후 2시 설명회에서 옥자에게 특별 음식을 제공하고 관람객을 위해 옥자의 출산과 인공포육 사연을 설명할 예정이다.

 

옥자는 서울대공원 동물원 제 2아프리카관에서 만나볼 수 있으며, 하마에 대한 특별 설명회는 9월부터 10월(토, 일요일 오후 2시, 3시 30분)까지 열릴 예정이다.


한편 서울대공원 호수광장 대형 스크린에서 시민이 선정한 영화를 상영하는 ‘호숫가 영화제’를 9~10일 이틀간 오후 4시부터 진행한다.

송은하 기자 scallion@inbnet.co.kr

목록

회원 댓글 0건

  • 비글
  • 불테리어
  • 오렌지냥이
  • 프렌치불독
코멘트 작성
댓글 작성은 로그인 후 작성이 가능합니다.
욕설 및 악플은 사전동의 없이 삭제될 수 있습니다

스티커댓글

[0/300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