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메뉴 바로가기 컨텐츠 바로가기
뉴스 > 사회

방울토마토가 개에게 이렇게 위험할 수 있다니..

소화 안 된 채 소장 직행..소장 막아 장폐색 일으켜

 

 

얼마 전 밤 서울 용산의 한 24시 동물병원에 말티즈 한 마리가 야간응급으로 왔다.

 

두살 반 정도 된 이 녀석. 평소 아무 것이나 잘 먹는 이 녀석은 저녁을 먹은 뒤 여러 번 구토를 하더니 잠도 제대로 자지 못했다.

 

보호자는 이 녀석이 저녁 때 방울토마토 2알을 먹었고, 평상시보다 적은 양의 식사를 했다면서 어리둥절해했다.

 

토마토는 익지 않은 토마토와 줄기, 꼭지 등 녹색 부위를 제외하고는 문제가 없는 채소다. 오히려 잘 익은 토마토는 세포 노화 억제에 도움을 준다.

 

진찰을 해보니 복부 통증은 느껴지지 않았으나 엑스레이 사진 상에서는 위와 소장이 커져 있었다. 그래서 혹시 보호자 몰래 다른 이물질을 삼켰을 수 있다고 설명한 뒤 주사를 맞추고 일단은 귀가시켰다.

 

다음날 보호자는 이 녀석을 데리고 다시 병원을 찾아왔다. 구토는 하지 않지만 평상시와 아무래도 다른 모습에 걱정이 떠나지 않았다.

 

초음파로 뱃속을 들여다보니 동그한 형태의 이물이 소장을 막고 있는게 발견됐다.

 

개의 소장을 막고 있던 이물질. 수의진들을 다소 당황스럽게 했다. 

 

이물질 삼킴사고로 내원하는 일은 종종 있기 때문에 어떤 물질일까 궁금했다. 딱딱한 뼈부터 작은 돌, 스폰지, 양말, 실, 바늘 등 개가 삼키는 이물질은 셀 수 없이 다양하다.

 

수술을 진행한 뒤 꺼낸 이물질에 의료진은 다소 당황스러웠다. 

 

저녁에 두 알 먹었다는 그 방울토마토 중 하나가 소장을 막고 있었다. 보통 방울토마토는 통째로 삼키더라도 위에서 머무르면서 소화가 되는데 이번 경우는 달랐다.

 

소장을 막고 있던 방울토마토. 채 소화가 안된채 소장으로 내려간 것으로 추정됐다. 

 

정언승 시유동물메디컬센터 원장은 "섬유질로 쌓인 방울토마토의 껍질이 위에서 소화되기도 전에 십이지장을 통과해서 소장을 막고 있었던 것으로 보인다"며 "방울토마토가 장폐색을 일으키는 경우는 매우 드문 케이스"라고 말했다.

 

정 원장은 "여름철에는 씨가 굵은 과일을 먹고 장폐색을 일으키는 경우가 종종 있다"며 "과일은 잘게 잘라서 주고, 자두나 메실 등 씨가 큰 과일을 통째로 삼키지 않도록 주의해야 한다"고 당부했다.

김세형 기자 eurio@inbnet.co.kr

목록

회원 댓글 0건

  • 비글
  • 불테리어
  • 오렌지냥이
  • 프렌치불독
코멘트 작성
댓글 작성은 로그인 후 작성이 가능합니다.
욕설 및 악플은 사전동의 없이 삭제될 수 있습니다

스티커댓글

[0/300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