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메뉴 바로가기 컨텐츠 바로가기
뉴스 > 사회

'토리 잘 키워 주실거죠?' 대통령에 마약방석 선물한 야당 대표

"토리 잘 카워 주실거죠?" 이정미 정의당 대표가 문재인 대통령에게 강아지용품을 선물하고 있다. 

 

이정미 정의당 대표가 문재인 대통령에게 건넨 선물이 화제다.

 

이 대표는 19일 문 대통령과 여야 4당 대표 청와대 오찬에서 문 대통령에게 마약방석과 함께 아이스방석을 선물했다.

 

대통령과의 오찬에 강아지용품을 들고 갔다. 이미 청와대에 입주한 퍼스트독 마루, 퍼스트캣 찡찡이와 함께 문 대통령이 입양 절차를 밟고 있는 토리를 위한 선물이다.

 

토리는 유기견 출신으로 동물권단체 케어가 도살 직전 구조했으나 검은 털에 믹스견이라는 이유로 2년 동안 보호소에서 지내 왔다.

 

문 대통령은 대통령 선거 기간 유기견 문제에 공감하면서 토리의 입양을 약속했다.

 

문재인 대통령이 입양을 약속한 토리 

 

이정미 대표는 국회 내 대표적인 동물복지 의원으로 꼽힌다. 식용 금지와 함께 돌고래 보호, 동물에 제3의 인격 부여 추진 등 동물복지와 관련해 모든 분야에서 활동하고 있다. 국회 동물복지를 위한 의원 모임인 동물복지국회포럼의 공동대표를 맡고 있기도 하다.

 

이정미 의원은 동봉한 편지에서 토리를 위한 선물이라고 운을 떼고, "새로운 대한민국에서는 모든 생명이 존중받기를 바란다"며 "대통령께서 동물복지를 위해서도 노력해 주실 것을 부탁드린다"고 썼다.

 

이정미 의원실 관계자는 "유기견 '토리'에게 누우면 떡실신한다는 '마약방석'과 여름을 시원하게 보낼 수 있는 '아이스방석'을 선물했다"며 "토리를 시작으로 '검은 개, 믹스견, 유기견'에 대한 편견과 차별이 사라져 많은 개들이 새로운 가족을 찾기를 바란다"고 말했다.

 

김세형 기자 eurio@inbnet.co.kr

목록

회원 댓글 0건

  • 비글
  • 불테리어
  • 오렌지냥이
  • 프렌치불독
코멘트 작성
댓글 작성은 로그인 후 작성이 가능합니다.
욕설 및 악플은 사전동의 없이 삭제될 수 있습니다

스티커댓글

[0/300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