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메뉴 바로가기 컨텐츠 바로가기
뉴스 > 사회

서울 시민 절반 '반려동물 장례장 찬성'...실현은 글쎄

함께 서울 정책박람회에 투표하기 위해 모인 시민들


서울 시민 10명 중 5명은 반려동물을 위한 공영 장례시설(화장장, 수목장)에 찬성했다. 하지만 당장 실현 가능성은 높지 않을 전망이다. 

 

서울시는 '반려동물 공영 장례시설' 등 5개 시민 정책 제안과 관련해서 지난달과 이달 초 찬반 투표를 실시한 '함께 서울 정책박람회' 결과를 9일 공개했다.

 

이 가운데 '반려동물을 위한 공영 장례시설'은 응답자의 절반을 다소 웃도는 54.2%가 찬성했다. 반대 23.62%, 잘 모르겠다 22.10% 로 나왔다.

 

다만 설치 대상 지역 주민의 반대 등으로 정책 실현이 어려울 것이란 의견이 많았다. 

 

서울시는 지난 5월부터 데모크라시서울(demo cracyseoul.org)에서 시민들의 정책 공모를 통해 선정된 핵심 의제 5가지를 역시 시민들이 직접 찬성과 반대 의견을 낼 수 있도록 투표를 실시했다.

 

 

그중에서도 반려동물을 위한 공영 장례시설은 반려인들 사이에서 큰 호응을 불러 일으켰다.

 

현재 반려동물 장례시설은 전국에 22곳으로 반려동물 수에 비해 부족하고 요금이 비싸 이용에 어려움이 많기 때문이다.

 

더구나 쓰레기봉투에 반려동물을 떠나보내야 하는 한법적 사체 처리 방식은 반려동물과 가족처럼 지내던 반려인에게 정서적 거부감이 높아 반려동물 장례시설 필요성이 꾸준히 제기되던 터였다.

 

하지만 반려동물 장례시설은 다른 의제에 비해 찬성율이 높지 않아 향후 정책으로 이어질 확률은 높지 않다.

 

투표 참여와 찬성율이 가장 높았던 제안은 '보행중 흡연 금지' 정책이었다. 투표를 한 총 1만4252명의 시민 가운데 88.2%가 찬성했고 반대는 7.6%였다.

 

이어 우울증 및 자살을 예방하기 위해 심리진단 비용 일부를 서울시가 지원해야 한다는 제안이 82.2%, 산모 및 신생아에게 생활용품을 지원하자는 제안이 81.6%의 지지를 받았다.

 

서울시는 5개 시민 정책 제안과 관련해서 앞으로 100일간 관련법과 예산 효과 등을 따져본 뒤 시행 여부를 결정할 계획이다.

송은하 기자 scallion@inbnet.co.kr

목록

회원 댓글 0건

  • 비글
  • 불테리어
  • 오렌지냥이
  • 프렌치불독
코멘트 작성
댓글 작성은 로그인 후 작성이 가능합니다.
욕설 및 악플은 사전동의 없이 삭제될 수 있습니다

스티커댓글

[0/300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