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메뉴 바로가기 컨텐츠 바로가기
뉴스 > 사회

벽 부수고 구출한 아깽이 본 집주인 아저씨 반응

 

"이거 우리가 길러야겠다!"

 

구출한 아기고양이를 본 주인집 아저씨의 반응은 이랬다.

 

서울특별시소방재난본부는 7일 페이스북 계정에 벽에 갇힌 아기고양이 구출 동영상을 게시했다.

 

 

종로구의 한 한옥집. 벽 속에서 고양이 울음소리가 난다는 신고를 받고 종로소방서 대원들이 출동했다.

 

집에 들어서자 대원들을 반기는 주인집 아주머니. 고양이 소리가 나는 곳으로 대원들을 이끌고가, 자초지종을 진지하게 설명한다.

 

 

이어진 주인집 아저씨의 걱정이 곁들인 설명.

 

"어저께 열(10) 정도 냈으며 오늘은 한..삼(3) 정도 밖에 안되니까..이제 지쳤다 이거지.."

 

이제 본격 구조시작.

 

 

고양이 울응소리가 나는 곳을 확인하고, 망치와 정을 든 구조대원. 콘트리트 벽에 이어지는 망치질.

 

그렇게 벽 아래 작은 구멍이 뚫리고 손을 넣어보니 다행이 고양이는 그곳에 있었다.

 

 

밖으로 꺼내진 것은 아기고양이. "야옹" "야옹"

 

계속 울어대는 아깽이를 아저씨에게 보여주니 "이거 우리가 길러야 겠다."

 

 

이렇게 이 집에는 고양이 가족이 생겼다. 아기고양이에게 무엇을 줘야할 지 고민하는 아저씨의 모습도 훈훈하다.

 

 

 

김세형 기자 eurio@inbnet.co.kr

목록

회원 댓글 0건

  • 비글
  • 불테리어
  • 오렌지냥이
  • 프렌치불독
코멘트 작성
댓글 작성은 로그인 후 작성이 가능합니다.
욕설 및 악플은 사전동의 없이 삭제될 수 있습니다

스티커댓글

[0/300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