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메뉴 바로가기 컨텐츠 바로가기
뉴스 > 사회

제주도, 동물보호소 넓히고 부속동물병원 만든다

제주도 동물보호소 전경

 

제주특별자치도 동물위생시험소는 5일 동물보호시설을 증‧개축하고 부속동물병원을 개설키로 했다고 밝혔다.

 

시험소는 총 12억7000만원을 투입, 현재 소규모 형태의 보호시설 3개동을 철거하고 확장하여 지상 2층 규모의 보호동(610㎡)을 만든다. 올해 말 준공이 목표다.

 

보호소가 확충되면서 하루 최대 보호마릿수는 현재 300마리에서 400마리까지 늘어난다. 보호동물의 스트레스 등 민감한 환경을 고려하여 250~280 마리 수준으로 유지할 계획이다.

 

새로 마련되는 시설에는 임신 및 어미견과 젖먹이, 강아지 전용 시설 등을 마련, 보호동물의 연령과 크기별 유형에 따라 적절한 보호가 될 수 있도록 할 방침이다.

 

입소와 격리, 목욕 등 전문적인 공간을 확보, 전염병으로부터도 동물들을 지킬 계획이다.

 

현재 소형견 보호동은 고양이동으로 리모델링된다.

 

또 유기동물의 건강관리와 사고로 인한 부상동물 등에 대한 진료 강화를 위해 현재 사용 중인 진료실을 확충, 부속 동물병원으로 만든다.

 

이를 위해 진료전문수의사를 확보하고, 필요한 진료장비도 갖출 계획이다.

 

제주도는 "유기실종동물이 보호되는 동안 보다 좋은 환경에서 인도적으로 보호될 수 있도록 하고, 나아가 생명존중 교육의 장으로 활용되기를 기대한다"고 덧붙였다.

김세형 기자 eurio@inbnet.co.kr

목록

회원 댓글 1건

  • Harley 2017/07/05 16:11:43
    2년전에 방문 한적 있었는데 그때 봤던 아이들이 눈에 선 하네요. 특히 나이 많았던 요키 입양 못해온게 너무 속상해요. 시설 더 넓히고 수의사분들도 일 하신다니 반가운 소식입니다. 그래도 이런곳에 오는 아이들이 없는게 더 좋을텐데 정말 안타까워요. 앞으로는 이런 보호소가 필요없는 미래가 되었으면 합니다.

    답글 8

  • 비글
  • 불테리어
  • 오렌지냥이
  • 프렌치불독
코멘트 작성
댓글 작성은 로그인 후 작성이 가능합니다.
욕설 및 악플은 사전동의 없이 삭제될 수 있습니다

스티커댓글

[0/300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