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메뉴 바로가기 컨텐츠 바로가기
뉴스 > 사회

개 식용 반대한다면 '#안먹을개'

HSI가 개발한 페이스북 필터


국제 동물보호 단체인 휴메인 소사이어티 인터내셔널(Humane Society International: HSI)이 동물보호시민단체 카라(KARA)와 함께 개식용 중단을 촉구하기 위한 참여형 SNS 이벤트와 온라인 서명운동을 진행한다.

HSI는 페이스북 사용자들이 개식용을 반대한다는 이미지를 페이스북 프로필 사진에 겹쳐 쓸 수 있는 '#안먹을개' 필터를 개발해 제공한다.

 

사람과 개가 서로 손을 맞대고 있는 디자인의 '#안먹을개' 필터는 모든 개는 인간의 반려동물이며 인간과 개가 함께 살아가야 한다는 의미를 담았다.

 

참여를 원하는 사람은 HSI공식 페이스북 페이지에 게시된 해당 포스트에서 (facebook.com/antidogmeathsi) 필터 적용 링크를 누르면 된다.

 


이와 함께 HSI는 국내의 개식용 중단을 위한 법제화를 촉구하는 온라인 서명(hsi.org/protectdogs)을 받고 있다. 국내외에서 동시에 진행되는 청원서는 향후 HSI가 취합해 정부에 제출할 예정이다.

한국은 전세계에서 유일하게 식용견 농장에서 공장식 사육을 통해 개고기를 공급하는 국가로 매해 약 250만 마리의 개가 식용견 농장에서 사육되다, 복날을 기점으로 약 60~80%가 도축된다.

 

국내 식용견 산업을 점진적으로 중단시키고 개들의 생명을 구하기 위해, HSI는 지난 2014년부터 총 8개의 식용견 농장을 폐쇄해 800여 마리의 개를 구조하고 식용견 농장을 폐쇄한 농장주들이 생명 친화적인 직업으로 전환할 수 있도록 지원하고 있다.

 

HSI는 7월 중 9번째로 식용견 농장의 폐쇄 및 구조에 나선다는 계획이다.

HSI 김나라 캠페인 매니저는 "과거에 비하면 개고기의 소비가 많이 줄었지만 여전히 매해 약 250만 마리가 식용을 목적으로 죽어간다"며, "래브라도, 골든 리트리버, 비글, 시베리안 허스키, 코카 스파니엘, 치와와 믹스 등 대부분의 반려 견종들이 식용견 농장에서 사육된다"고 설명했다.

한편 HSI는 개 식용 농장의 실상을 알리기 위해 오는 14~15일에 서울 영등포 타임스퀘어에서 식용견 농장 VR 체험 이벤트를 진행하는 한편, 강형욱 반려견 훈련사와 샘 해밍턴의 영상도 선보일 예정이다.

송은하 기자 scallion@inbnet.co.kr

목록

회원 댓글 0건

  • 비글
  • 불테리어
  • 오렌지냥이
  • 프렌치불독
코멘트 작성
댓글 작성은 로그인 후 작성이 가능합니다.
욕설 및 악플은 사전동의 없이 삭제될 수 있습니다

스티커댓글

[0/300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