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메뉴 바로가기 컨텐츠 바로가기
뉴스 > 사회

'형광등·삽..잡히는대로'..개집 부수고 개까지 때려죽여

 


경기 부천에서 형광등, 삽 등을 이용해 백구를 때려 죽인 학대 사건이 발생했다. 용의자는 아직 잡히지 않았다.

 

31일 동물자유연대는 "아침에 출근해 보니 개가 죽어 있었다는 제보가 들어왔다"며, "현장에는 범행에 이용된 것으로 보이는 삽, 빗자루 등이 널려 있었고 개집은 지붕이 뜯기는 등 훼손돼 있었다"고 밝혔다.

 

사건을 최초 목격한 제보자는 아침에 출근해 개가 죽은 걸 발견하고 경찰에 신고했다.

 

하지만 인근 지구대에서 출동한 경찰관은 현장 사진을 찍고, 회사 맞은편 편의점의 CCTV를 열람한 후 어떠한 조치없이 돌아갔고 동물자유연대가 항의하자 사건은 관할 경찰서로 넘겨진 상태라고 동물자유연대는 밝혔다. 

 

CCTV에는 용의자로 추정되는 남자가 오토바이를 타고 지나가다가 다시 돌아와 회사 입구에 버려진 형광등을 집어 들고 안쪽으로 들어갔다가 나오는 장면이 찍혀 있다.

 

 

범인은 마당에 침입해 묶여 있던 백구를 형광등으로 폭행한 후, 형광등이 깨지자 삽을 들고 폭행을 이어간 것으로 추정된다.

 

현장에 있는 두 자루의 삽 중 하나는 부러져 있어 참혹했던 상황을 짐작케 한다.

 

개집의 지붕이 뜯기고 귀퉁이가 깨져 있는 등 훼손된 걸로 보아 학대를 당하던 개가 개집 안으로 숨어들자 지붕까지 뜯어내며 숨을 거둘 때까지 때린 걸로 보인다고 동물자유연대는 전했다.

 

결국 백구는 개집 안에서 사체로 발견됐다.

 

경찰은 현장에서 증거 수집을 한 데 이어 면밀히 수사하여 빠른 시일 내에 용의자 검거에 힘쓰겠다고 밝혔다고 동물자유연대가 전했다. 

송은하 기자 scallion@inbnet.co.kr

목록

회원 댓글 0건

  • 비글
  • 불테리어
  • 오렌지냥이
  • 프렌치불독
코멘트 작성
댓글 작성은 로그인 후 작성이 가능합니다.
욕설 및 악플은 사전동의 없이 삭제될 수 있습니다

스티커댓글

[0/300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