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메뉴 바로가기 컨텐츠 바로가기
뉴스 > 사회

'첫 사진인데 ㅠㅠ' 퍼스트도그 마루의 굴욕?

 

지난 25일 경상남도 양산 사저에서 청와대로 거친 퍼스트도그 마루의 근황이 처음 공개됐다.

 

그런데 사진이 흔들리는 바람에 제대로 된 모습을 다시 올려달라는 요청이 거세다.

 

김광진 전 의원은 29일 저녁 자신의 SNS에 사진 두 장을 게시했다.

 

문재인 대통령과 찍은 사진, 그리고 문재인 대통령과 마루의 모습을 담은 사진 이렇게다.

 

 

김 전 의원은 "저녁 식사 맛있게 하고 나왔습니다"라며 "마루도 잘 크고 있었습니다"라고 글을 달았다.

 

그런데 이 사진을 원성(?)이 자자하다. 문 대통령과 마루가 나온 사진에서 마루을 도통 알아볼 수 없어서다.

 

김 전 의원은 "죄송해요. 마루가 잘 나온 건 그분이 흔들리게 나와서ㅜㅜ"라고 사과(?)했다. 

 


 

청와대는 퍼스트펫 SNS를 개설할 것으로 알려지고 있다.

 

역대 대통령 가운데 반려동물을 키우지 않은 이를 찾아보기 힘든 미국의 경우 백악관 하위 페이지에 퍼스트펫 페이지를 운영해 왔다.

 

여기에는 퍼스트펫의 일상 생활 뿐 아니라 퍼스트펫을 모델로 사용한 공익 캠페인 관련 컨텐츠도 게시됐다.

 

청와대 페이지에서 마루와 찡찡이, 토리(현재 입양 절차가 진행중이다)가 즐거움과 함께 공익 캠페인 모델로 활동하는 날도 기대해 봄직하다.

김세형 기자 eurio@inbnet.co.kr

목록

회원 댓글 0건

  • 비글
  • 불테리어
  • 오렌지냥이
  • 프렌치불독
코멘트 작성
댓글 작성은 로그인 후 작성이 가능합니다.
욕설 및 악플은 사전동의 없이 삭제될 수 있습니다

스티커댓글

[0/300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