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메뉴 바로가기 컨텐츠 바로가기
뉴스 > 사회

쓰레기통에서 강아지 울음소리가...당신이라면?

대학생연합광고동아리 '온애드' 이색 캠페인

 


많은 사람이 오가는 공원 한가운데 놓인 쓰레기통.

 

그 안에서 강아지 울음소리가 들려온다면 당신은 어떻게 할 것인가?

 

누군가는 소리도 듣지 못한 채 지나쳤고, 누군가는 귀 기울였으며, 누군가는 쓰레기통을 열어 안을 확인했다.

 

다행히 그 안에는 강아지 인형과 함께 울음소리가 재생되는 스피커가 들어 있었다.

 

서울경기 대학생연합광고동아리 '온애드'가 유기견 문제의 심각성을 알리기 위해 만든 이색 캠페인 영상의 줄거리다.

 

'너의 목소리가 들려'라는 제목의 이 영상은 서울 여의도 한강공원에서 몰래카메라 형식으로 진행됐다.

 

조심스럽게 쓰레기통을 열고 안에 인형이 들어 있는 걸 확인한 사람들은 모두 안도의 한숨을 쉬었다.

 

 

"강아지 소리가 나 구해주기 위해 다가갔다" "한 번 가족으로 맞이했으면 끝까지 책임졌으면 좋겠다" "강아지가 말은 못해도 똑같은 가족이다" 등의 의견을 제시했다. 

 

영상은 국민의 20%가 반려동물 가족이지만, 한 해에 버려지는 유기견이 10만 마리에 이른다는 현실을 전한다.

 

이번 캠페인은 공익광고 크라우드 펀딩 플랫폼 드림터미널을 통해 모인 일반 시민들의 후원금으로 만들어졌다.

 

캠페인 영상은 지난 7일 기준 노출량 13만을 넘기며 화제를 모았다. 

 

송은하 기자 scallion@inbnet.co.kr

목록

회원 댓글 0건

  • 비글
  • 불테리어
  • 오렌지냥이
  • 프렌치불독
코멘트 작성
댓글 작성은 로그인 후 작성이 가능합니다.
욕설 및 악플은 사전동의 없이 삭제될 수 있습니다

스티커댓글

[0/300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