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메뉴 바로가기 컨텐츠 바로가기
뉴스 > 사회

강아지 입질에 보조배터리가 '펑!'

 

반려견의 입질에 보조배터리가 터지면서 화재로 이어질 뻔한 아찔한 일이 발생했다.

 

지난 29일 낮 경기도 광명의 한 가정집.

 

 

주인이 자고 있는 가운데 놀기에 여념이 없던 반려견 둘 중 한 녀석이 주인 발치에 있던 보조배터리를 물었다.

 

보조배터리는 반려견의 치아에 뚫렸고, 곧장 연기가 피어 올랐다. 연기는 더 많이 나고 보조배터리는 섬광이 나오면서 펑하고 터진다.

 

 

반려견들이 깜짝 놀라 이리저리 움직이는 기척에 다행히 주인이 깨어났고, 더 큰 일이 나는 것을 막았다.

 

이런 모습은 집안에 설치된 CCTV에 담겼다. 

 

반려동물 때문에 휴대폰 배터리가 폭발하는 사고는 이전부터 종종 발생해 왔다.

 

 

리튬이온 방식 배터리는 내부에 발화성이 강한 액체가 압축돼 있다. 미세한 이물질만 들어가도 내부 액체가 섞이면서 이런 사고로 이어진다.

 

개나 고양이가 치아로 무는 경우 이런 일이 발생할 수 있다. 

 

폭발은 생명을 빼앗을 정도로 강력하지 않지만 화재 위험은 배제할 수 없다.

 

견주는 "잠결에 너무 놀라 꿈인지 생시인지 분간을 못했다"며 "머리맡에 두고 잤는데 어느새 가져가서 일을 벌여 놨다"고 가슴을 쓸어 내렸다.

 

 

견주는 "일단 보조배터리를 정리한 뒤 집안의 전기제품 전부를 살펴봤고, 다른 제품은 건드리지 않은 것을 확인했다"고 덧붙였다.

 

강아지들은 치아가 날무렵 간지러움에 집안 내 이런저런 물건들을 무는 입질을 한다. 성견이 됐을 경우 스트레스를 입질로 풀기도 한다.

 

정광일 한국애견행동심리센터장은 "특히 영구치가 나는 3~7개월 무렵의 물어뜯는 입질을 하므로 장난감이나 개껌 등으로 자주 놀아주고, 사고가 날 만한 물건들을 치워 놓을 필요가 있다"며 또 "물고 뜯는 행동 자체에 빠지게 해서는 안된다"고 권고했다.

김세형 기자 eurio@inbnet.co.kr

목록

회원 댓글 0건

  • 비글
  • 불테리어
  • 오렌지냥이
  • 프렌치불독
코멘트 작성
댓글 작성은 로그인 후 작성이 가능합니다.
욕설 및 악플은 사전동의 없이 삭제될 수 있습니다

스티커댓글

[0/300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