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메뉴 바로가기 컨텐츠 바로가기
뉴스 > 사회

서울대공원 · 어린이대공원 동물원 30일 재개장


지난해 12월 조류인플루엔자(AI) 발생으로 임시 휴원 중인 서울대공원 동물원이 30일 다시 문을 연다. 휴원한 지 103일 만이다.

 

28일 서울대공원은 "주기적인 분변검사와 환경검사를 진행한 후 입식시험으로 안정성을 최종 확인했으며, 전문가 자문회의를 거쳐 재개장을 결정했다"고 밝혔다.

 

서울대공원 동물원은 작년 12월 17일 황새 2수가 폐사하자 AI 의심으로 휴원했다. 이후 12월 24일 노랑부리저어새 1수와 원앙의 인후두 시료 1건, 분변 시료 2점과 황새칸 물 시료 1건 등에서 AI가 확인됐다.

 

서울대공원 측은 즉각 휴원, 24시간 차단 방역과 비상근무, 이동제한 등 전직원의 노력과 관계 부처와의 협의로 위기를 극복했다고 전했다.

 

이번에 동물원이 재개장되더라도 AI 유입을 차단하기 위해 지속적인 방역체계를 유지하는 등 전염병 예방에 대한 경계를 늦추지 않기로 했다. 국가방역조치에 따라 황새마을, 공작마을, 홍학사 등 조류사 관람은 제한된다.

 

서울대공원은 이번 재개장을 통해 지난 7일 태어난 아기 단봉낙타를 처음 일반에 공개한다. 작년에 태어난 멸종위기동물인 스라소니와 코끼리가 얼마나 자랐는지도 확인할 수 있다. 

 

송천헌 서울대공원장은 "다시 문을 여는 서울대공원 동물원에서 더 많은 시민들이 봄의 행복을 느끼기 바라며 시민의 마음을 여는 대공원이 되도록 최선의 노력을 다할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광진구 능동에 있는 서울어린이대공원 동물원도 같은 날 재개장한다. 

송은하 기자 scallion@inbnet.co.kr

목록

회원 댓글 0건

  • 비글
  • 불테리어
  • 오렌지냥이
  • 프렌치불독
코멘트 작성
댓글 작성은 로그인 후 작성이 가능합니다.
욕설 및 악플은 사전동의 없이 삭제될 수 있습니다

스티커댓글

[0/300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