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메뉴 바로가기 컨텐츠 바로가기
뉴스 > 사회

박지원 국민의당 대표 "개보다 못한 사람이란 말은.."

 

진도가 고향인 박지원 국민의당 대표가 박근혜 전 대통령의 진돗개 입양 추진에 대해 불편한 심경을 표시했다.

 

박근혜 전 대통령은 지난 12일 사저로 가면서 청와대에서 기르던 진돗개 새롬이와 희망이, 강아지 7마리를 두고 갔다. 청와대는 분양을 추진한다는 방침이다.

 

박 대표는 14일 자신의 SNS에 "개보다 못한 사람이란 말은 1, 개의 주인 모시는 의리를 두고 하는 좋은 의미의 말이거나 2, 사람 노릇 못하는 사람을 빗대서 개에 비유하는 말입니다"라고 운을 뗐다.

 

그러면서 "박근혜 전 대통령께서 청와대에서 기르던 진도개 9마리를 그대로 두고 사람만 사저로 갔네요"라며 "상기한 1, 2항 어디에 해당 할까를 생각하는 아침입니다"라고 글을 남겼다.

김세형 기자 eurio@inbnet.co.kr

목록

회원 댓글 1건

  • 미야묭 2017/03/15 22:25:56
    계시로다...계시로다... 정희가 배반하듯 그네도 배반하는 군! 박사모님들은 치킨 쫗던 멍멍이 꼴 되겠군! 대변인단처럼...조순재처럼...어쩐다...

    답글 3

  • 비글
  • 불테리어
  • 오렌지냥이
  • 프렌치불독
코멘트 작성
댓글 작성은 로그인 후 작성이 가능합니다.
욕설 및 악플은 사전동의 없이 삭제될 수 있습니다

스티커댓글

[0/300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