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메뉴 바로가기 컨텐츠 바로가기
뉴스 > 사회

"위험한 개 잡아달라"..출동한 소방관 3명 참변

 

[노트펫] "위험한 개가 있으니 잡아 달라"는 신고를 받고 출동했던 소방관과 소방관 임용 예정 교육생 등 3명이 참변을 당하는 사고가 일어났다.

 

30일 오전 9시46분께 충청남도 아산시 둔포면 신남리 43번 국도에서 25톤 트럭이 개를 포획하기 위해 도롯가에 세워져 있던 소방펌프 차량을 추돌했다.

 

추돌 사고 여파로 소방펌프 차량에 타고 있던 소방관 1명과 소방관 임용 예정 교육생 2명 등 총 3명이 숨을 거뒀다. 트럭 운전자와 소방펌프 차량 운전자도 다쳐 병원에서 치료를 받고 있다.

 

청와대는 이와 관련, 대변인 논평을 내고 "오늘 아침 충남 아산에서 여성 소방관 세 분이 사고로 숨졌다"며 "목줄이 풀려 위험한 개가 있으니 잡아 달라"는 신고를 받고 출동했다가 트럭이 덮쳐 일어난 참사"라고 밝혔다.

 

그러면서 "국민들은 전화기의 119를 누를 때 언제 어디서나 소방관들이 달려올 거라 믿습니다. 위험으로부터 자신들을 구해줄 거라는 신뢰입니다"라며 "이번에도 세 분 소방관은 혹여 사람들이 다칠까 쏜살같이 달려갔다가 변을 당하고 만 겁니다"라고 애도했다.

 

특히 "세 분 다 여성입니다. 서른 살, 스물아홉 살, 스물세 살이랍니다. 인생의 봄날이었기에 슬픔은 더 가눌 길이 없습니다"라며 "세 분의 헌신 잊지 않겠습니다. 세 분을 대신해 국가가 유족과 함께할 것을 약속드립니다"라고 재차 애도했다.

 

김세형 기자 eurio@inbnet.co.kr

목록

회원 댓글 0건

  • 비글
  • 불테리어
  • 오렌지냥이
  • 프렌치불독
코멘트 작성
댓글 작성은 로그인 후 작성이 가능합니다.
욕설 및 악플은 사전동의 없이 삭제될 수 있습니다

스티커댓글

[0/300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