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메뉴 바로가기 컨텐츠 바로가기
뉴스 > 사회

도넘은 개혐오..'입마개 안했다고' 처음 보는 견주 폭행

SNS 캡쳐

 

[노트펫] 최근 우리 사회에 불어닥친 비이성적인 개혐오가 결국 폭행 사건으로까지 비화했다.

 

7일 새벽 한 SNS 계정에 자신의 여자친구가 시베리안 허스키를 산책시키는 도중 처음 보는 40대 여성에게 폭행당했다는 사연이 올라왔다. 단지 입마개를 안했다는 이유에서다.

 

이 사연에 따르면 사건은 경기도 안양시에서 벌어졌다. 40대 여성은 견주를 보자 입마개를 하라며 수차례 욕설을 했다.

 

견주는 이에 시베리안 허스키는 법적으로 맹견에 속하지 않기 때문에 공격성이 없을 경우 입마개가 필수는 아니라고 설명했다.

 

하지만 이 여성은 어깨로 수차례 견주를 부딪히며 욕설을 퍼부엇고, 견주가 자리를 뜨려 하자 뺨을 때렸다.

 

결국 견주는 경찰에 신고했고, 경찰이 출동하자 이 40대 여성은 황급히 자리를 떴다.

 

이글을 올린 이는 "여자친구와 산책하고 있던 시베리안 허스키 순심이는 겁에 질려 구석에 숨으려 했고 여자친구는 그 상황에도 목줄을 놓지 않고 있었다고 한다"며 "경찰의 출동이 없었으면 어떤 일이 생겼을지 모른다"고 분노했다.

 

그는 "여자친구는 요즘 유행하는 긴 목줄이 아닌 비상시 통제하기 쉬운 짧은 목줄과 힘을 주면 목이 조여지는 초크체인을 쓸 정도이고, 순심이 역시 훈련이 잘 돼 있다"고 소개했다. 

 

그는 특히 "여자친구는 대중소형견을 불문하고 목줄을 안하고 산책하고 다니는 사람들에게 목줄을 착용시키도록 설명하고 다니는 사람"이라고 강조했다. 

 

그는 "왜 이런 사람이 법적으로 문제가 되지 않는 입마개 미착용으로 인해 공격의 대상이 되야 하나요. 아주 올바르게 개를 키우는 사람이 왜 마녀사냥을 당해야 되는지 모르겠다"고 한탄했다.

 

그는 그러면서 "여자친구는 솔선수범하여 올바른 산책문화 밑 반려견의 사회화교육을 전하며 지냈기에 억울함과 두려움에 반려견 없이도 집밖으로 나가지 못해하고 있다"고 고통을 호소했다.

 

견주들 가운데서는 유명 한식당 대표 사망 사건 이후 사회에 불어닥친 삐딱한 시선에 불안해 하는 이들이 많다. 산책을 나가면 처음 보는 이한테 잔소리를 듣는 것은 물론이고 이상한 눈초리로 바라보는 시선에 저절로 죄인이 된 듯한 느낌을 받고 있다. 관련 커뮤니티에서는 분노를 터뜨리는 이들도 많은 실정이다.

김세형 기자 eurio@inbnet.co.kr

목록

회원 댓글 0건

  • 비글
  • 불테리어
  • 오렌지냥이
  • 프렌치불독
코멘트 작성
댓글 작성은 로그인 후 작성이 가능합니다.
욕설 및 악플은 사전동의 없이 삭제될 수 있습니다

스티커댓글

[0/300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