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메뉴 바로가기 컨텐츠 바로가기
뉴스 > 사회

추워진 날씨, 반려동물 월동 준비 어떻게

 

[노트펫] 기온이 떨어지는 것이 확연히 느껴지는 요즘이다. 날씨가 추워지다 보니 자꾸 목이 간질거리고 피부도 건조해지는 게 느껴진다.

 

반려동물은 털로 온몸이 덮여 있어 추위에 별다른 영향을 받지 않을 것 같지만 사실 그렇지 않다.

 

반려동물도 마찬가지로 겨울철이 다가오면 추위, 피부, 산책 등 조금 더 신경 써야 하는 부분이 생긴다.

 

체온 유지가 중요

 

강아지나 고양이도 추위를 탄다. 특히 집 밖에서 키우는 개라도 보온이 되는 집이나 담요 등을 마련해 추위를 피할 수 있도록 해주어야 한다.

 

바깥에 있는 개들은 추위를 견디기 위해 더 많은 열량을 소비하게 되므로 영양 공급을 더욱 충분히 해주는 것도 중요하다.

 

길고양이들은 추위를 피해 시동이 막 꺼진 자동차 엔진룸으로 파고드는 경우가 있다. 차를 타기 전에 엔진룸을 노크해 고양이를 깨워주는 것이 수많은 사고를 예방할 수 있다는 것.

 

사정이 허락된다면 길고양이 겨울집을 눈에 잘 띄지 않는 곳에 설치해주는 것도 도움이 된다.

 

산책은 어떻게 할까

 

날씨가 추워지다 보면 자연히 산책이 게을러진다. 하지만 이렇게 활동량이 줄다 보면 강아지들도 금방 살이 찌기 쉽다.

 

특히 우리나라에서 많이 키우는 소형견들의 경우 비만은 관절이나 각종 질병의 원인이 되기 때문에 주의해야 한다.

 

산책은 주기적으로 하되, 체온 유지를 위해 옷을 입혀 나가는 것도 좋다. 너무 추울 때는 억지로 나가지 말고 집안에서 할 수 있는 놀이나 노즈워크 등으로 스트레스를 풀어주자.

 

눈이 온 날에는 제설을 위해 뿌려둔 염화칼슘을 밟지 않도록 주의하고, 산책 후 귀 끝이나 꼬리 끝이 까맣게 되며 동상에 걸리는 경우가 있으니 잘 확인해야 한다.

 

감기에 걸릴 수 있다

 

강아지, 고양이도 환절기에 감기에 걸릴 수 있다. 겨울이 되면 면역력이 떨어지기 때문에 호흡기 질환으로 기침을 하거나 콧물을 흘리는 경우가 생긴다.

 

체감하는 온도가 너무 급격히 바뀌지 않도록 주의하고 충분히 영양을 섭취하는 것도 면역력을 높이는 데 도움이 된다. 예방접종 스케줄을 잘 챙기는 것은 기본이다.

 

만약 어린 강아지나 어린 고양이라면 감기가 치명적인 영향을 미칠 수 있으니 바로 병원에 데려가는 것이 좋다.

 

실내 습도 관리

 

겨울철이 되면 기본적으로 건조할 뿐 아니라 실내 난방 때문에 피부가 더욱 퍼석거린다.

 

반려동물도 마찬가지다. 더구나 겨울이 되면 물을 적게 마시게 되는 경향이 있어 몸의 수분이 부족해진다.

 

이럴 경우 피부염이나 가려움증이 발생할 수 있다. 실내 습도는 항상 적절하게 유지하는 것이 좋으며, 하루에 한두 번은 꼭 환기도 시켜야 한다.

 

목욕은 너무 자주 시키지 말고, 대신 빗질을 자주 해주자. 목욕 후에 꼼꼼히 말려주는 것도 중요하다.

 

전기장판 등 난방 기구를 사용하는 것도 좋지만 가끔 털이 별로 없는 배 부위를 대고 있다가 저온 화상을 입는 경우가 있다는 것도 염두에 두어야 한다.

목록

회원 댓글 0건

  • 비글
  • 불테리어
  • 오렌지냥이
  • 프렌치불독
코멘트 작성
댓글 작성은 로그인 후 작성이 가능합니다.
욕설 및 악플은 사전동의 없이 삭제될 수 있습니다

스티커댓글

[0/300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