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메뉴 바로가기 컨텐츠 바로가기
뉴스 > 사회

고양이 인조발톱, 학대논란까지 일었는데..

소셜커머스 판매나섰다가 소비자 항의에 판매중단

 

이 제품은 현재 해당 소셜커머스에서 찾아볼 수 없다. 

 

[노트펫] 영국에서 학대논란이 인 고양이용 인조발톱이 등장했다가 소비자 항의를 받고 판매를 중단했다.

 

최근 국내의 소셜커머스에 플라스틱 재질로 된 고양이용 인조발톱이 올라왔다. 해외수입 제품으로 해당 소셜커머스는 이 제품 홍보에 나서기도 했다.

 

인조발톱을 붙일 경우 고양이가 벽이나 가구를 긁어 흠집을 내는 일이 줄어들 수 있다는 점을 내세웠다.

 

하지만 한 애묘인이 스트레스를 받을 수 있다면서 항의하자 얼마 안 가 제품을 내렸다.

 

특히 본드로 붙여야 하고 마르기까지 30분 간을 기다려야 한다는 점을 문제점으로 지적했다. 

 

여러 가지 컬러의 이 제품은 고양이의 발톱 위에 붙여 쓰는 제품으로 오히려 패션소품으로 생각하기 쉽다.

 

실제 올해 영국과 미국을 중심으로 고양이 키우는 이들 사이에서 페디큐어와 인조발톱 바람이 불기도 했다.

 

자신과 똑같은 인조발톱으로 장식한 모습을 자랑하기도 했다. 

 

발톱 위에 직접 매니큐어를 바르거나 형형색색의 인조발톱을 붙여 자신의 고양이들을 자랑했다.

 

일부는 자신과 똑같은 색깔의 페디큐어나 인조발톱을 한 인증샷을 올리기도 했다.

 

하지만 수의계는 이것이 동물학대에 해당하는 "매우 위험한 트렌드"라고 우려를 나타내면서 바람이 사그라 드는 추세다.

 

영국 수의사들은 "인조발톱을 씌울 경우 고양이들은 발톱으로 스스로를 그루밍할 수 없다"며 또 "발톱으로 긁는 행위를 통해 냄새를 남기고 영역을 표시할 수도 없어진다"고 설명했다.

 

매니큐어 바르는 것 역시 피해야할 사항으로 지적되고 있다. 

 

페디큐어는 물론 매니큐어도 하지 않는 것이 바람직하다고 수의계는 권고한다. 

 

사람이 쓰는 매니큐어에는 톨루엔이나 포름알데히드 등 반려동물에게 해로운 물질이 들어 있으며 이를 핧거나 삼킬 경우 비강을 자극하게 된다는 것. 냄새를 맡는 것 자체도 좋지 않다는 것이다.

 

반려동물 전용 매니큐어를 바르는 것도 주의사항을 반드시 지켜야 한다고 권고했다.

 

반려동물의 발에 긁히거나 베인 상처가 있다면 사용해서는 안된다는 권고다. 매니큐어나 물론 리무버가 상처를 자극할 수 있다는 설명이다.

 

해당 애묘인은 "제대로 붙지 않아 삼킬 가능성도 있고, 본드로 고양이에게 좋을 리가 없지 않느냐"면서 "할큄 방지라는 것 자체도 발톱을 제대로 정리해주고 스크래처를 사주는 것으로도 충분하다"고 말했다. 

김세형 기자 eurio@inbnet.co.kr

목록

회원 댓글 0건

  • 비글
  • 불테리어
  • 오렌지냥이
  • 프렌치불독
코멘트 작성
댓글 작성은 로그인 후 작성이 가능합니다.
욕설 및 악플은 사전동의 없이 삭제될 수 있습니다

스티커댓글

[0/300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