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메뉴 바로가기 컨텐츠 바로가기
뉴스 > 사회

"반려동물 뭐가 좋냐고요?" 반려인 80% '정서적 안정감과 행복'

 

[노트펫] 반려인 10명 중 8명은 반려동물을 키우는 가장 큰 장점으로 '정서적 안정감과 행복감'을 꼽았다.

 

경기도 무료 온라인평생학습사이트 '지식'(GSEEK)이 지난 12일 발표한 '반려동물 양육실태' 설문 조사 결과에 따르면 반려동물을 사육한다고 응답한 회원 가운데 84.1%가 '가족구성원으로서 주는 정서적 안정감 및 행복감'을 반려동물 양육의 장점으로 들었다.

 

이어 8.9%가 '귀엽고 예뻐서', 4.9%가 '양육하면서 책임감을 기를 수 있어'라고 답했다.

 

이번 조사는 지난 7월 25일부터 8월 3일까지 회원 2011명을 대상으로 지식 홈페이지를 통해 이뤄졌다.

 

그 결과 응답자의 34.6%(698명)가 반려동물을 양육하고 있는 것으로 확인됐다. 함께 생활하는 반려동물은 강아지가 74.5%로 16.8%인 고양이를 기르는 비율의 4배를 넘어섰다.

 

반려동물 사육에 따른 가장 큰 단점으로는 응답자의 60.5%가 '집을 비우거나 휴가 시 맡길 곳이 없는 점'을 꼽았다. '비용'(16%), '사육의 번거로움'(15.9%), '이웃간 불화'(2.7%)로 뒤를 이었다.

 

반려동물을 키우는 데 드는 월평균 비용은 5만∼10만원(43%)이 가장 많고, 10만∼20만원 미만(23.8%), 5만원 미만(22.2%), 20만∼30만원 미만(8.5%), 30만원 이상(2.6%) 순이었다.

 

반려동물 사육에 필요하거나 개선되었으면 하는 점으로는 '의료보험과 장례 등 정부의 정책 및 지원(63.0%)'이 가장 높게 나타났다.

 

그 외에 '반려동물과 함께 이용할 수 있는 시설'(19.6%), '반려동물 비사육인들의 인식 개선'(12.6%) 등도 꼽혔다.

 

한편 반려동물을 키우지 않고 있다는 응답자는 1313명이었지만 그중 약 60%에 해당하는 808명은 향후 키울 의향이 있다고 답해 반려동물에 대한 관심히 상당히 높다는 것을 알 수 있었다.

송은하 기자 scallion@inbnet.co.kr

목록

회원 댓글 0건

  • 비글
  • 불테리어
  • 오렌지냥이
  • 프렌치불독
코멘트 작성
댓글 작성은 로그인 후 작성이 가능합니다.
욕설 및 악플은 사전동의 없이 삭제될 수 있습니다

스티커댓글

[0/300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