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메뉴 바로가기 컨텐츠 바로가기
뉴스 > 사회

가수 현진영 "구조한 6마리, 새가족 찾습니다"

 

[노트펫] 지난 20일 육견농장에 뛰어들어 그곳 개들을 구조한 가수 현진영이 새가족 찾아주기에 팔을 걷어 부쳤다.

 

현진영은 26일 저녁 페이스북에 당시 구조한 10마리 가운데 개인적으로 보호하고 있는 6마리의 가족이 되어 달라는 글을 게시했다.

 

 

 

현진영은 김포의 한 농장에서 총 10마리의 개들을 구조했다. 6마리를 제외한 4마리는 지자체 보호소에서 있으며 조만간 서울학대방지연합으로 옮겨질 예정이다.

 

현진영 측은 6마리 구조 뒤 김포의 한 동물병원에서 건강진단을 마쳤다. 다행히 이상이 없는 것으로 나타나 새가족 찾아주기에 돌입했다.

 

 

6마리 모두 5~6개월령으로 강아지에 가까운 개들이다. 

 

입양은 동물보호단체에서 진행하는 입양 수준에서 큰 차이가 없다.

 

 

 

본인부담의 중성화수술을 반드시 해야하며, 입양 뒤 아이들의 모습을 보내줘야 한다.

 

남녀 모두 만 25세 이상 반려견을 키워본 이들에게 분양한다. 또 개들의 환경을 위해 8평 미만 원룸 거주자들은 입양을 보내지 않을 방침이다.

 

 

특히 이런 조건이 충족되더라도 버려지는 것을 막기 위해 면접도 진행한다. 1차적으로 W-펫 운동장에 방문해 개들을 살펴본 뒤 생각할 시간을 갖고 2차 방문시 본격 입양 상담이 이뤄진다.

 

현진영 측은 "아이들이 파양되는 일을 방지하기 위해 입양조건을 까다롭게 설정했다"며 "부디 책임감을 갖고 키워주시길 부탁 드린다"고 말했다.

 

 

한편 지난 20일 현진영이 직접 구조에 나설 당시 임시응변식 구조라면서 논란이 일기도 했다. 구조된 개들을 보낼 곳이 정하지 않고 무턱대고 구조한 게 아니냐는 주장이었다.

 

현진영 측은 이에 대해 "농장 측에서 우리 측의 움직임을 감지하고 트럭을 들여보내려던 긴박한 상황이었음을 이해해달라"며 "구조한 개들의 입양을 위해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현재 개들의 보호는 현진영 측과 장소를 제공한 W-펫 애견운동장, 그리고 동물병원의 봉사 개념으로 진행되고 있다. 일체의 기부금이나 후원금이 없이 진행되고 있다.

 

 

문의: 경기도 파주 W-펫 애견운동장, 담당자 : 010-4413-9061

 

김세형 기자 eurio@inbnet.co.kr

목록

회원 댓글 0건

  • 비글
  • 불테리어
  • 오렌지냥이
  • 프렌치불독
코멘트 작성
댓글 작성은 로그인 후 작성이 가능합니다.
욕설 및 악플은 사전동의 없이 삭제될 수 있습니다

스티커댓글

[0/300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