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메뉴 바로가기 컨텐츠 바로가기
뉴스 > 사회

[심쿵심쿵 꿀팁] 초콜릿, 피로회복제, 감기약, 디저트는 종이상자

 

[노트펫] 며칠 전 저녁 아직 어리고 특별히 아픈 구석은 없어 보이는 래브라도 리트리버를 데리고 한 젊은 커플이 병원에 왔다. 무슨 일인지 물었더니 초콜릿을 먹었다는 것이다.

 

어떤 초콜릿을 얼마나 먹었는지 물었더니 엄지손가락 한 마디 정도의 크기의 화이트 초콜릿 3개를 먹었다는 것이다.

 

아직 어리긴 하지만 20kg이 살짝 넘는 체중을 고려했을 때, 그리고 화이트 초콜릿이라는 점으로 봤을 때 중독용량은 아니어서 크게 걱정하지 않아도 된다고 보호자를 안심시켰다.

 

그런데 보호자는 사실은 그게 다가 아니라며 피로회복제, 종합감기약, 한약 그리고 종이 상자까지 뜯어 먹었다는 것이다. 이쯤 되면 사람에겐 건강 선물세트이지만 동물에겐 중독종합세트가 된 것이다.

 

가장 먼저 눈에 띄는 것은 종합감기약이었다. 대부분의 종합 감기약에는 타이레놀(Tylenol)이라는 상품명으로 더 유명한 아세트아미노펜(Acetaminophen)이라는 해열진통제가 들어간다. 개와 고양이는 이 성분을 분해하는 능력이 없어서 섭취하게 되면 간세포와 적혈구를 손상시킨다.

 

체중 3kg의 개가 타이레놀 한 알을 섭취 했다고 하면 중독용량에 해당되며 섭취 1-2시간 이내에 호흡곤란, 혈변, 혈뇨 등의 증상이 나타날 수 있다.

 

아세트아미노펜을 섭취한지 12시간 이내라면 해독제를 사용해 볼 수 있으나 심한 중독의 경우 예후가 좋지 못하며 고양이는 특히 더 작은 용량에도 중독 증상이 나타나 사망에 이르는 경우가 많다.

 

성분을 알 수 없는 피로회복제나 한약도 개와 고양이에는 치명적일 수 있다. 단순히 비타민C 등이 들어간 경우도 있지만 카페인이 함유된 것도 있고 한약 역시 다양한 약초가 다량 들어가 있기 때문에 이중에 동물에게 중독을 유발할 수 있는 성분이 있을 수 있다.

 

반려동물의 중독이 의심되는 상황이라면 무엇을 얼마나 언제 먹었는지 알아내는 것이 중요하다. 초콜릿의 경우 상품명이나 포장지, 약물의 경우 역시 포장지를 가져오거나 처방약의 경우 약 봉투에 있는 처방목록을 가지고 오면 치료에 중요한 단서가 될 수 있다.

 

감기에 걸린 여자친구를 위해 선물한 약과 건강보조식품, 초콜릿 등이 든 상자를 반려견이 뜯어 먹으면서 생긴 이번 사건은 다행히 치료를 받고 건강히 집으로 돌아가는 것으로 마무리 되었고 아름다운 커플에게는 달콤씁쓸한 추억 하나를 남겼다.  [글쓴이/ 김진희 수의사]

목록

회원 댓글 0건

  • 비글
  • 불테리어
  • 오렌지냥이
  • 프렌치불독
코멘트 작성
댓글 작성은 로그인 후 작성이 가능합니다.
욕설 및 악플은 사전동의 없이 삭제될 수 있습니다

스티커댓글

[0/300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