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메뉴 바로가기 컨텐츠 바로가기
뉴스 > 사회

[애견숍24시] 강아지 '무료분양'한다며..5만원은 왜 달래

 

[노트펫] 강아지를 가족으로 맞아 들여볼까 하는 생각에 여기저기 기웃거리다 보면 무료분양이라는 문구에 솔깃해진다. 하지만 어디고 5만원이라는 책임비를 받는다고 돼 있다. 눈씻고 찾아보면 3만원을 받는 곳도 있다고 한다. 초보자라면 5만원이면 무료분양이 아니잖아 하고 투덜댈 수도 있을 법하다. 

 

5만원은 무료분양일까 유료분양일까. 무료분양이 맞다. 최소한 그렇다고 생각하는 편이 당신과 강아지 혹은 고양이를 위해 편하다. 왜 그런지 업계의 이야기를 들어보자. 사실 이것은 당신의 할아버지, 할머니까지 증인으로 불려 나와야 할 지도 모를 이야기다. 

 

예로부터 어르신들은 살아 있는 동물을 주고 받으면서 겉으로는 공짜라고 이야기 했지만 반드시 얼마 정도의 값을 치렀다고 한다. 친구네 누렁이가 낳은 새끼를 데려 가면서도 쿨하게 "옛다, 개값이다"하면서 값을 치렀다는 말씀이다. 유기견 보호소에서 유기견을 데려 올때도 책임비는 받는다.  

 

그간 들어간 비용을 받는다고? 아니다. 생명에 대한 존중과 함께 소유권의 이전이라는 다소 거창(?)해 보일 수 있는 관념이 깃들어 있다고 한다. 살아있는 동물은 예로부터 공짜로 주고 받는 것이 아니었다고 한다. 생명을 소중히 여기는 마음을 갖고 물건 다루듯 함부로 하지 말라는 것. 실제 값을 치르고 데려 왔다면 아무래도 거저 얻어온 것보다는 애착이 가기 마련이다. 

 

이는 학문에서도 어느 정도 증명된 바다. 경제학에 심리학을 결합한 행동경제학(야네는 주류 경제학의 이단자로 치부되거나 주변부에서 구박받다가 2008년 글로벌 금융위기를 계기로 경제학의 주류에 다소 못 미치는 수준까지 부상했다. 주요 내용은 그런줄 알았던 인간이 100% 합리적이지 않다는 거다)에는 '보유효과'라는 주요 개념이 있다.

 

이는 어떤 대상을 소유하거나 소유할 수 있다고 생각하는 순간 그 대상에 대한 애착이 생겨 객관적인 가치 이상을 부여하는 것을 가리킨다. 얼마가 됐든 값을 치르면서 보유효과가 발생하는 것이다.

 

애착이 생기면 아무래도 애정이 더 가기 마련이고 반려동물로 맞이할 수 있는 1단계를 통과할 수 있는 자격이 주어지는 셈이다. 애착이 있는데 몰상식하게 버리는 행동은 아무래도 덜할 터다. 

 

현실적인 이유도 있다. 애견숍에서는 가끔 분양을 두고 분쟁이 발생한다. 원래 키우던 주인이 사정이 안돼 다른 사람에게 입양을 부탁해 놓고서는 나중에 마음을 바꿔 돌려 달라고 하는 경우가 있다고 한다. 이런 경우 애견숍 입장에서는 이미 돈을 받고 팔았으니 전 주인에게도 할 말이 있는 셈이다. 말그대로 공짜로 분양했다가 소유권을 놓고 말썽이 빚어진 경우도 실제 있다는 후문이다.

 

가끔 책임비도 내지 않으려 하면서 강아지를 데려 가려 하는 경우가 있다. 그런데 생각해 보라. 5만원을 아까와 하면서 사료에, 패드에, 간식값은 어쩔 것이며 또 행여나 발생할 수 있는 질병에는 어떻게 대처할 것인가. 책임비는 말그대로 그 강아지를 가족으로 맞아 들이는데 있어 최소한의 관문이다. 책임비 5만원이 아깝다면 다시 재고해 볼 것을 권고하는 바이다. 

 

덧붙여 정말 공짜로 강아지를 입양하게 됐다면 선조들처럼 "옛다. 개값이다"하면서 다만 얼마간이라도 건네거나 밥이라도 한 번 사길 바란다.  [글쓴이/ 전광식 전 하안애견 대표]

목록

회원 댓글 0건

  • 비글
  • 불테리어
  • 오렌지냥이
  • 프렌치불독
코멘트 작성
댓글 작성은 로그인 후 작성이 가능합니다.
욕설 및 악플은 사전동의 없이 삭제될 수 있습니다

스티커댓글

[0/300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