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메뉴 바로가기 컨텐츠 바로가기

뉴스&라이프 > 뉴스 > 해외
  • 해외

     

트럼프 싫었던 부시 전 대통령, 선거날 강아지 입양

 

조지 W. 부시 미국 전 대통령 내외가 대통령 선거일에 투표 대신 강아지를 입양한 것이 알려져 화제다.

 

대통령 선거 기간 내내 자신이 속한 공화당의 도널트 트럼프 대통령 당선자에게 불편한 기색을 보였던 조지 W. 부시 전 대통령.

 

경쟁 정당 민주당의 힐러리 클린턴 후보를 찍는 것도 모양새가 안 좋았던 것이 사실. 개를 들이는 것으로 싱숭생숭한 마음을 달랜 셈이다.

 

15일(현지 시간) CBS뉴스 등에 따르면 대통령 선거가 치러지던 지난 8일 부시 전 대통령 내외는 자신들이 집이 있는 텍사스의 동물보호소를 찾아, 오스트레일리안 셰퍼드 믹스견 강아지를 입양했다.

 

이 강아지에게는 프레디 부시 라는 이름이 주어졌다. 부시 전 대통령은 지난 15일 자신의 SNS에 자신과 부인 로라 여사, 그리고 프레디가 함께 있는 가족 사진과 함께 이 사실을 공개했다.

 

조지 전 부시 대통령은 수많은 공화당원들과 마찬가지로 도널드 트럼드 당선자를 지지하지 않는다는 뜻을 밝혀 왔다.

 

특히 트럼프 당선자가 강조해온 보호무역주의와 고립주의에 대해 반대 의사를 밝혀 왔고, 이런 생각은 트럼프가 당선됐어도 변함이 없다.

 

이 때문에 선거날 부시 대통령 내외가 누구를 찍었는지가 관심사가 됐다. 선거가 끝나자마자 트럼프는 물론이고 클린턴 후보도 찍지 않았다는 사실이 언론에 알려진 것도 이 때문이었다.

 

부시 전 대통령은 SNS에서 "새로운 가족 프레디 부시를 소개하게 돼서 기쁘다"며 "우리 부부는 이미 프레디를 사랑하며, 우리의 고양이 밥과 베르나데도 저항해봤자 쓸데 없는 프레디의 매력을 발견하고 있는 중"이라고 밝혔다.

 

또 "인생에서 다소 특별한 즐거움을 누리고 싶다면 동물보호소에서 반려동물을 입양하는 것을 생각해 보세요"라고 권했다.

 

부시 전 대통령은 내외는 현직 시절 백악관에서 총 3마리의 개를 키웠다. 잉글리쉬스프링어스파니엘 스폿과 함께 스코티시테리어 종 바니와 미스비즐리를 키웠다.

 

특히 스폿은 역시 대통령을 지냈던 아버지 부시가 백악관에서 키우던 밀리의 새끼로 대를 이어 퍼스트독이 됐다. 다만 스폿은 2004년에, 바니와 미스비즐리는 각각 2013년과 2014년 무지개다리를 건넜다.

김세형 기자 eurio@inbnet.co.kr

목록

회원 댓글 0건

  • 비글
  • 불테리어
  • 오렌지냥이
  • 프렌치불독
코멘트 작성
댓글 작성은 로그인 후 작성이 가능합니다.
욕설 및 악플은 사전동의 없이 삭제될 수 있습니다

스티커댓글

[0/300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