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메뉴 바로가기 컨텐츠 바로가기

뉴스&라이프 > 뉴스 > 해외
  • 해외

     

침대와 함께 버려진 개, 진짜 침대 생겼다!

위탁가정에서 새 침대를 선물 받은 '부'

 

전 주인이 이사 가면서 매트리스와 함께 버려진 유기견 ‘부’가 진짜 침대를 갖게 됐다고 반려동물 전문 매체 더 도도가 지난 1일(현지시간) 전했다.

 

미국 미시간 주(州) 디트로이트 시(市)에서 살던 주인 가족이 집에서 쫓겨나면서, 버려진 개 ‘부’가 한 주 넘게 버려진 전 주인의 매트리스 주변을 머무는 사진이 페이스북 이용자들의 심금을 울렸다.

 

그 ‘부’가 마침내 버려진 매트리스가 아닌 진짜 침대를 갖게 됐다. 디트로이트 보호소(the Detroit Youth and Dog Rescue) 설립자 마이크 디젤과 더스틴 올리버는 지난달 30일 페이스북에 ‘부’가 위탁가정에 머물게 됐다며, 새 침대에 누운 ‘부’의 사진들을 올렸다.

 

 

현재 디트로이트 보호소는 ‘부’ 입양을 추진하는 한편, ‘부’를 위한 기금을 조성하고자 모금을 하고 있다.

 

CBS 디트로이트 지역방송은 '부'가 현재 심장사상충 치료를 받고 있다고 전했다. 치료가 끝나면, 중성화 수술을 받고, 입양 수속을 밟게 된다.

 

한편 전 주인의 이웃은 ‘부’가 버려진 이삿짐 근처를 맴돌면서 떠나지 않자, ‘부’에게 사료를 주고 지역 보호소에 신고 전화를 했다. 구조한 사람들은 '부'가 주인의 친숙한 냄새 때문에 매트리스 곁을 떠나지 않고 머문 것으로 추측했다.

 

디젤은 신고 전화를 받고, 이틀간 ‘부’를 살펴봤다. 관찰 끝에 유기견이라고 확신한 디젤은 ‘부’의 신뢰를 얻은 뒤에 ‘부’란 이름을 지어준 뒤에 '부'를 구조했다. '부'는 아메리칸 스태포드셔 테리어 종으로 2살 내지 3살 정도로 추정된다. 

 

주인에게 버림 받았던 당시의 '부'

 

김국헌 기자 papercut@inbnet.co.kr

목록

회원 댓글 0건

  • 비글
  • 불테리어
  • 오렌지냥이
  • 프렌치불독
코멘트 작성
댓글 작성은 로그인 후 작성이 가능합니다.
욕설 및 악플은 사전동의 없이 삭제될 수 있습니다

스티커댓글

[0/300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