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메뉴 바로가기 컨텐츠 바로가기

네이비실 군견, 3만불짜리 특수조끼 지급받는다

K9스톰의 네이비실 군견 조끼

 

반려견 전문 매체 도깅턴포스트가 지난 13일(현지시간) 미국 해군 특수부대 ‘네이비 실(Navy SEALS)’ 군견의 특별한 조끼를 소개했다.

 

육해공 어디서든 전투할 수 있는 특수부대 네이비 실의 군견도 네이비 실만큼 뛰어난 능력을 자랑한다. 이 군견은 적을 추적하고, 폭탄을 탐지할 뿐만 아니라 비행기에서 적진으로 낙하산을 타고 내려갈 수도 있다.

 

군견은 소형견인 웨스트 하이랜드 테리어부터 대형견 세인트 버나드까지 다양하지만, 이들은 모두 ‘K9 스톰’ 조끼로 무장한다. 이 특수조끼 가격은 약 2300만~3400만원(2만~3만달러)에 달한다.

 

이 조끼의 ‘인트루더’ 라인은 방탄, 방수, 초경량, 하이테크 기능을 갖췄다. 그리고 밤에도 촬영할 수 있는 고해상도 카메라를 장착했고, 송신기로 이 영상을 보낼 수도 있다. 그리고 원거리에서 군견에게 지시를 내릴 수 있는 음성 수신기도 내장돼있다.

 

이 조끼는 고강도 섬유인 케블라를 2중으로 대서 만들어, 군견을 공격으로부터 보호할 수 있도록 했다. 등판은 신축성 있는 라이크라 소재로 제작해, 어느 계절에도 착용할 수 있도록 디자인했다. V 모양 고리와 버클을 달아, 낙하산이나 레펠 작전을 할 수 있다.

 

미군은 적진에 고립된 군인이나 재난을 당한 민간인을 위해 군견의 차세대 조끼에 의료품, 무전기, 물, 산소통 등 구호물자를 수송할 수 있는 기능을 갖추도록 할 계획이다. 한편 K9 스톰은 전직 경찰견 조련사 짐 슬레이터가 설립한 회사다.

김국헌 기자 papercut@inbnet.co.kr

목록

회원 댓글 0건

  • 비글
  • 불테리어
  • 오렌지냥이
  • 프렌치불독
코멘트 작성
댓글 작성은 로그인 후 작성이 가능합니다.
욕설 및 악플은 사전동의 없이 삭제될 수 있습니다

스티커댓글

[0/300자]